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펄어비스 주가 오를 힘 다져", 내년 새 게임 4종 출시 예정
임재후 기자  im@businesspost.co.kr  |  2019-11-12 08:15:5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펄어비스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펄어비스는 2020년에 새 게임을 출시할 준비를 하고 있다.
 
▲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이사.

김민정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12일 펄어비스 목표주가를 25만 원,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11일 펄어비스 주가는 20만4천 원에 거래를 마쳤다.

김 연구원은 “새 게임을 전혀 출시하지 않은 2019년과 달리 2020년에는 새 게임을 4종 출시할 것”이라며 “이번 지스타 때부터 새 게임 노출 및 홍보효과를 누릴 것”이라고 바라봤다.

펄어비스는 14일부터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게임 전시회 ‘지스타 2019’에 참여해 ‘플랜8’과 ‘도깨비’, ‘붉은사막’, ‘섀도우 아레나’ 등을 처음으로 공개한다.

펄어비스는 ‘검은사막 모바일’ 운영지역도 넓힌다.

12월 검은사막 모바일 글로벌판을 북미와 유럽지역 등에 출시한다는 계획을 세워뒀다.

김 연구원은 “9월 사전예약을 시작해 한 달 만에 사전예약자 250만 명을 넘겨 양호한 성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펄어비스는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5720억 원, 영업이익 163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2018년과 비교해 매출은 41.2% 늘지만 영업이익은 3% 줄어드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재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게임주 약세, 드래곤플라이 액토즈소프트 네스엠 하락 펄어비스 상승
·  게임주 대체로 상승, 네오위즈 게임빌 펄어비스 엠게임 3%대 올라
·  [오늘Who] 손지훈 휴젤 글로벌 진출 이상없나, 균주 출처 조사는 부담
·  대림산업 토목 기술형입찰 올해 첫 수주 눈앞, 국내외 수주 고삐 죄
·  LG디스플레이 애플에 폴더블패널 공급하나, 정호영 흑자기조 탄력
·  우리금융 아주캐피탈 편입 시너지 기대, 손태승 유상증자로 힘싣나
·  김병진, 한국야쿠르트 기능성 유산균 B2B에서 새 성장동력 찾아
·  한국판 아마존이 되고 싶었던 쿠팡, 김범석 아마존 진출로 싸워야 한다
·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외국인 자금유입 지속돼 대형주에 관심 지속
·  SK이노베이션 목표주가 상향, "정유업황 내년 회복 가능성 높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