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권영탁, 오픈뱅킹으로 핀크에 하나금융 그늘 벗어나 대중성 확보 기대
윤준영 기자  junyoung@businesspost.co.kr  |  2019-11-11 15:18:5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권영탁 핀크 대표이사가 ‘오픈뱅킹’ 참여를 계기로 핀크의 대중화를 기대하고 있다.

핀크는 그동안 하나금융그룹의 자회사라는 점 때문에 다양한 금융회사와 협력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는데 오픈뱅킹을 통해 소비자와 접점을 늘릴 계기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 권영탁 핀크 대표이사.

11일 핀크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연말 오픈뱅킹 도입을 앞두고 통신데이터에 기반한 금융상품, 해외송금서비스 등 새로운 상품 출시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핀크는 12월18일 오픈뱅킹 시스템에 참여하게 되는 만큼 다양한 금융상품을 제공하는 종합적 자산관리 플랫폼으로서 도약하는 데 한 걸음 가까워졌기 때문이다.

오픈뱅킹은 하나의 은행앱에서 다른 은행의 계좌내역을 확인하거나 이체할 수 있도록 해주는 시스템으로 10곳의 시중은행이 참여하고 있다.

12월부터는 핀크, 토스, 네이버페이 등 핀테크회사들로 범위가 넓어진다.

권 대표는 이번 오픈뱅킹을 통해 핀크의 사용자기반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큰 기대를 걸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핀크앱에서는 핀크가 제휴를 맺어둔 은행의 계좌내역만 확인할 수 있었고 아직까지 협력관계를 쌓지 못한 시중은행의 계좌정보는 불러올 수 없었다. 하나금융그룹의 자회사인 점이 폭넓은 제휴관계를 맺는 데 걸림돌로 작용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로 그동안 핀크가 제휴를 맺은 은행은 KDB산업은행, DGB대구은행 등 지방은행과 인터넷전문은행 등으로 KEB하나은행과 직접적 경쟁관계로 꼽히는 시중은행과는 제휴관계를 맺지 못했다.

하지만 오픈뱅킹을 통해 핀크앱 안에서 모든 은행의 금융이력을 조회할 수 있게 되면 사용자를 확보하는 데 탄력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

권 대표는 최근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금융 소외계층을 위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선 은행들의 초연결성을 확보해야 했는데 하나금융그룹의 전산망만을 이용해 어려움이 있었다”며 “하지만 드디어 오픈뱅킹이 시행되면서 더 폭넓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물론 핀크에 오픈뱅킹 시스템이 얹어지더라도 신규로 유입된 사용자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차별화된 상품 경쟁력을 갖추는 것은 절실하다.

이를 위해 권 대표는 그동안 통신과 금융 분야에서 쌓아온 경험을 충분히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권 대표는 2008년 SK텔레콤에서 근무하다가 하나SK카드에서 국내 최초로 모바일카드를 선보이는 등 금융과 통신분야를 두루 경험했다.

핀크가 연말 출시를 준비하고 있는 상품 역시 통신데이터 기반의 신용평가제도로 권 대표의 경험이 그대로 녹아있는 상품으로 꼽힌다.

전통적 금융권 내에서 신용등급을 받지 못했던 소외계층 사람들도 통신요금을 납부한 이력만 확인받으면 대출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핀크 관계자는 “앞으로 오픈뱅킹 서비스가 확대되면 은행뿐만 아니라 증권사의 계좌내역도 포함하게 될 것”이라며 “이를 토대로 고금리 적금 등 다양한 상품으로 서비스 차별화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준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하나금융그룹 헌혈 캠페인 진행, 김정태 "어려운 이웃 살펴야"
·  핀크 송금할 때마다 핀크머니 주는 이벤트, 권영탁 "혜택과 재미 함께"
·  [아! 안전] 하나금융 정보보호 더 강화, 김정태 '신뢰의 핵심은 보안'
·  [오늘Who] LG전자 스마트폰 '윙' MZ세대 공략, 이연모 내구성 자신
·  전영묵, 삼성생명 1위 앞세워 헬스케어 연계 마이데이터 선점 서둘러
·  조용병, 인수한 네오플럭스를 신한금융의 뉴딜 벤처투자 첨병으로
·  [오늘Who]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 이제 대중화, 노태문 완성도 자신
·  서진시스템 5G통신장비 전기차부품 급성장, 전동규 선견지명 수확
·  현대차 새 투싼 가격 공격적 인상, 덩치 키우고 첨단사양 무장한 자신감
·  쌍용차에 미국 스타트업 투자 가시화, 정부지원 끌어낼 마중물 되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