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이해찬, 한국당의 예산안 삭감 요구에 “예산 전체 망가뜨린다"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  2019-11-11 11:01:1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유한국당의 예산안 삭감 주장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자유한국당이 2020년도 예산안에서 14조5천억 원 삭감을 주장한 것을 놓고 “저소득층 장학금사업과 일자리 안정자금을 깎는다는 것은 합리적 주장이 아니고 안보예산과 미래 먹거리 예산을 깎자는 것은 나라 살림을 제대로 운영하지 못하게 하려는 태도”라며 “내년 예산 전체를 망가트리겠다는 잘못된 자세”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을 향해 정치적 비판의 날도 세웠다.

이 대표는 “자유한국당은 대체 어느 나라 정당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총선이 다가오면서 거짓과 색깔론, 막말이 도를 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야당 대표가 공개적으로 대통령을 북한 대변인이라 운운하는 등 입에 담기 어려운 말을 하는 것을 보면 굉장히 초조한 것 같다”며 “자유한국당은 이성을 찾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에서 10일에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5당 대표의 만찬회동을 놓고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 대표는 “정치, 경제, 외교 통일, 노동 등 다양한 분야를 놓고 폭넓은 대화가 있었다”며 “서로 예를 갖추며 진지하게 문제를 제기하고 대통령이 답변하는 좋은 대화의 자리였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모임을 자주 열자고 제안했는데 문 대통령도 분기별로 한 번 정도 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씀했다”며 “국회에서 여야정 협의는 교섭단체끼리 해야 하지만 대통령과 만나는 협의체는 교섭단체 여부와 관계없이 각 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함께 해 논의하는 것이 좋겠다는 말씀도 했다”고 덧붙였다.

만찬회동 중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고성을 주고받은 일을 놓고는 만찬회동 전체로 보면 사소한 일이었다고 바라봤다.

이 대표는 “만찬회동 3시간 가운데 1분 정도이고 주는 아닌데 보도가 그렇게 나가니 조금 이상하다”며 “진지하고 예를 갖추면서 좋은 대화를 많이 나눴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문재인 지지율 44%로 약간 내려, 서울과 영남에서 부정평가 더 높아
·  문재인 지지율 45.6%로 올라, 대구경북 광주전라에서 긍정평가 상승
·  김태년 “부동산시장 안정시켜 1가구 1주택 시대 만들겠다”
·  마사회 인력 구조조정도 만지작, 온라인 마권 발매 불씨 지피기 안간힘
·  김태년, 통합당의 '독재' 비판에도 민주당 '개혁입법' 강공 이어간다
·  이상직 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 후보 사퇴, "이스타항공 고용에 최선"
·  이해찬 “부동산 관련 법안은 신속처리가 중요, 7월 중 통과돼야”
·  최신원, SK렌터카 앞세워 모빌리티에서 SK네트웍스 새 먹거리 찾아
·  한국전력, 필리핀 석탄화력발전사업 국제적 환경이슈 될까 부담
·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더 빠른 저전력 D램으로 중국 추격 뿌리친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