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이마트, 18년간 운영해온 광주 상무점 매출부진 지속돼 폐점 검토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  2019-11-11 10:58:5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마트가 18년 동안 운영해온 광주 상무점의 매출 하락에 대응해 폐점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11일 이마트에 따르면 광주 서구 치평동에 운영하고 있는 이마트 광주 상무점 운영에 변화를 주기 위해 폐점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 이마트 기업로고.

상무점은 점포에 입점한 약국, 세탁소, 여행사 등 개인사업자 8곳에게 12월18일 계약을 중도해지하겠다고 최근에 통보했다. 

이들 계약기간은 원래 내년 3월31일까지였다.

또 상무점 정규직원 98명에게 상무점 문을 닫게 되면 가까운 점포로 재배치될 수 있다고도 알렸다.

이마트는 롯데마트 상무점과 경쟁이 치열해지고 온라인시장이 커지면서 매출이 하락하자 폐점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 상무점은 2001년 9월14일 지하 4층~지상 5층 규모로 문을 열었다.

대한지방행정공제회로부터 건물을 빌려 쓰고 있으며 건물 임대차 계약기간은 2021년 9월까지다.

이마트는 이번 주에 최종 결정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