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LG 주식 매수의견 유지, "자회사 보유지분 매각으로 배당여력 늘어"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9-11-11 08:12:0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LG 주식을 사도 된다는 의견이 나왔다.

LG는 자회사 지분 매각 등으로 배당여력이 커진 데다 승계작업을 진행하고 있어 배당을 늘릴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구광모 LG그룹 회장.

김한이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11일 LG 목표주가를 기존과 동일한 8만 원으로 유지하고 투자의견도 매수(BUY)를 유지했다.

LG 주가는 직전 거래일인 8일 7만2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김 연구원은 “승계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LG그룹에서 동일인이 지분을 보유한 회사는 LG와 LGCNS뿐”이라며 “동일인을 제외한 친족이 지분을 보유한 상장사도 LG가 유일해 배당확대 유인이 충분하다”고 바라봤다.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은 2018년 구본무 전 회장이 별세한 뒤 9215억 원의 상속세를 신고하고 5년 동안 상속세를 나눠서 내고 있다.

김 연구원은 LG의 배당 재원이 앞으로 더욱 풍부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LG는 별도기준 총 현금유입에서 이자비용, 배당지급, 시설투자(CAPEX)를 제외한 경상 순현금이 매년 2천억 원 수준”이라며 “올해는 자회사 배당수익이 4762억 원으로 전년보다 1천억 원 증가한 데다 지분 매각대금이 더해졌다”고 말했다.

LG는 최근 LGCNS 지분 35%를 매각할 우선협상대상자로 맥쿼리PE를 선정했다. 예상 매각가액은 약 1조 원 수준으로 매각이 이뤄지면 LG에 세금을 제하고 현금이 유입된다.

서브원 매각대금은 9월 6041억 원으로 확정됐다. 매각대금은 LG의 100% 자회사인 S&I코퍼레이션으로 유입되지만 일부가 배당으로 LG에 들어온다면 LG의 배당재원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LG는 서브원 매각으로 연결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6.8% 감소하지만 순현금이 증가하고 배당 확대와 자체사업 투자 기대감이 커져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

김 연구원은 “내년 자회사 실적 전망과 향후 자체사업 등 투자계획을 감안해 현금을 얼마나 유보할지 관건”이라며 “배당을 발표할 때까지 규모를 예측하기 어려운 회사라는 점에서 목표주가를 그대로 유지한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