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포스코인터내셔널, 미국 맥더못과 미얀마 가스전 기초설계 계약 맺어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19-11-10 17:22:2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김영상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앞줄 오른쪽)과 데이비드 딕슨 미국 맥더못 사장(앞줄 왼쪽)이 9일 미얀마 해양가스전 개발사업인 슈웨3 프로젝트의 기초설계 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미국 맥더못과 가스전 개발사업의 기초설계 계약을 맺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9일 미국 에너지전문기업 맥더못(McDermott)과 미얀마 해양가스전 개발사업인 슈웨3(Shwe3) 프로젝트의 기초설계(FEED) 계약을 맺었다고 10일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앞서 10월 미국 맥더못과 현대중공업 2곳 회사를 슈웨3 프로젝트의 기초설계(FEED) 업체로 선정한 바 있다. 

현대중공업과 맥더못은 가스전 개발에 필요한 플랫폼 설비들의 설계 및 연구를 각자 진행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두 회사의 기초설계를 비교한 뒤 2020년에 EPCIC(설계에서 자재조달, 설비 제작, 설치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한 회사가 도맡는 계약)를 수주할 회사 1곳을 선정하기로 했다.

미얀마 슈웨 가스전 개발은 모두 3단계로 이뤄지며 현재는 2단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21년 슈웨 가스전에서 2단계 가스생산에 들어간다는 목표를 세웠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00년부터 미얀마 가스전 탐사를 시작해 2013년부터 상업생산을 시작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