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포스코인터내셔널, 미국 맥더못과 미얀마 가스전 기초설계 계약 맺어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19-11-10 17:22:2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김영상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앞줄 오른쪽)과 데이비드 딕슨 미국 맥더못 사장(앞줄 왼쪽)이 9일 미얀마 해양가스전 개발사업인 슈웨3 프로젝트의 기초설계 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미국 맥더못과 가스전 개발사업의 기초설계 계약을 맺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9일 미국 에너지전문기업 맥더못(McDermott)과 미얀마 해양가스전 개발사업인 슈웨3(Shwe3) 프로젝트의 기초설계(FEED) 계약을 맺었다고 10일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앞서 10월 미국 맥더못과 현대중공업 2곳 회사를 슈웨3 프로젝트의 기초설계(FEED) 업체로 선정한 바 있다. 

현대중공업과 맥더못은 가스전 개발에 필요한 플랫폼 설비들의 설계 및 연구를 각자 진행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두 회사의 기초설계를 비교한 뒤 2020년에 EPCIC(설계에서 자재조달, 설비 제작, 설치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한 회사가 도맡는 계약)를 수주할 회사 1곳을 선정하기로 했다.

미얀마 슈웨 가스전 개발은 모두 3단계로 이뤄지며 현재는 2단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21년 슈웨 가스전에서 2단계 가스생산에 들어간다는 목표를 세웠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00년부터 미얀마 가스전 탐사를 시작해 2013년부터 상업생산을 시작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포스코, 풍력발전기용 고급강재시장에서 '포스코 스틸' 경쟁력 입증
·  포스코 신성장사업으로 수소사업 진출, 부생 수소 외부판매 가능성
·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재능기부 컨설팅의 성과공유회 열어
·  포스코건설, 무인 살수기로 건설환경 우수사례 경진대회 최고상 받아
·  포스코 주가 상승 전망, "철강업황은 상승주기의 초기국면"
·  포스코 사망사고에 안전관리 특별대책 내놔, 3년간 1조 더 투입
·  포스코인터내셔널, 창업진흥원과 협력해 스타트업 해외진출 지원
·  포스코그룹, 2차전지소재 이어 핵심원료사업도 확대해 가치사슬 구축
·  포스코건설, 방글라데시 건설현장 주변 청년 대상 채용연계 교육
·  포스코 목표주가 높아져, "중국 철강 가격 강세에 내년 수요 증가 예상"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