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문재인 여야5당 대표와 비공개 만찬, 국정현안 논의 가능성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  2019-11-10 12:00:5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5당 대표와 비공개로 만난다. 

여야 대표들이 문 대통령 어머니의 장례에 조문한 데 따른 만남이지만 국정현안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부터 세번째)이 7월18일 청와대에서 여야5당 대표들과 인사하고 있다. 나머지 사람들은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오른쪽부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를 만난다.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다섯 번째로 여야 대표를 청와대에서 만나는 것이다. 가장 최근에는 7월18일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을 논의하기 위해 회동했다. 

이번 만찬은 문 대통령의 어머니 장례에 여야 대표가 조문한 답례로 청와대에서 제안해 이뤄졌다. 문 대통령이 감사를 나타내기 위한 자리인 만큼 회동 내용은 비공개된다고 청와대는 알렸다.

다만 여야는 ‘조국 사태’에 이어 검찰개혁안과 선거제 개편안 처리, 경제정책과 대북정책 등에서 부딪히고 있다. 이를 고려하면 이번 만찬에서 관련 논의가 진행될 수 있다. 

만찬에 앞서 청와대의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정의용 안보실장은 오후 3시부터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연다. 

노 실장과 김 실장, 정 실장이 공동으로 기자간담회를 하는 일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국정현안과 관련된 청와대의 의견과 향후 국정운영 방향 등을 브리핑할 것으로 예상된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