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아시아나항공 싱가포르행 여객기, 엔진 이상으로 마닐라에 긴급착륙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  2019-11-10 11:40:4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싱가포르로 향하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엔진 결함으로 필리핀 마닐라로 회항했다.

아시아나항공은 9일 오후 4시20분경 승객 310명을 태우고 인천을 출발해 싱가포르로 향하던 OZ751편 여객기(에어버스 A350 기종, 311석)에서 엔진 결함이 발견돼 9일 오후 10시경 필리핀 마닐라국제공항에 착륙했다고 10일 밝혔다.
 
▲ 아시아나항공 '에어버스 A350 10호기'.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OZ751편 여객기는 이륙 뒤 3시간50분가량 지난 시점에 두 개의 엔진 가운데 오른쪽 날개에 장착된 엔진이 꺼졌다.

아시아나항공 자체조사로는 엔진에 연료 공급이 되지 않는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나머지 하나의 엔진으로도 비행은 가능하지만 안전규정에 따라 가장 가까운 공항에 긴급 착륙했다.

아시아나항공은 급하게 인근 호텔들을 구해 승객들에게 제공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오전 8시경 같은 기종의 대체편을 띄워 마닐라에 오후 12시 도착해 오후 1시20분경 승객을 태우고 싱가포르로 향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