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송인준, IMM프라이빗에쿼티 투자성과로 사모펀드 존재감 커져
이현주 기자  hyunjulee@businesspost.co.kr  |  2019-11-10 07:00:0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송인준 IMM프라이빗에쿼티 대표가 올해 굵직한 거래들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며 IMM프라이빗에쿼티 위상을 높이고 있다.

IMM프라이빗에쿼티는 린데코리아 지분 인수, 태림포장 매각을 계기로 앞으로 인수합병(M&A)시장에서 존재감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 송인준 IMM프라이빗에쿼티 대표.

10일 투자금융업계에 따르면 IMM프라이빗에쿼티가 태림포장 매각으로 4년 만에 투자금의 100%에 이르는 수익을 낸 것으로 알려지자 IMM프라이빗에쿼티를 향해 시선이 몰리고 있다.

IMM프라이빗에쿼티는 송인준 대표가 이끌고 있다.

송 대표는 서울대학교 후배 지성배 IMM인베스트먼트 대표와 함께 2001년 IMM인베스트먼트(옛 IMM파트너스)를 설립한 뒤 2006년 IMM프라이빗에쿼티를 별도로 분리해 설립했다.

IMM프라이빗에쿼티와 세아상역은 10월 태림포장의 경영권 지분을 넘기는 주식매매계약(SPA)을 맺었다.

거래대상은 IMM프라이빗에쿼티가 특수목적법인(SPC)을 통해 보유하고 있는 태림포장 지분 60.5%, 테림페이퍼와 태림판지 지분 100%다.

매각가격은 7천억 원으로 추정됐다. IMM프라이빗에쿼티가 2015년 태림포장과 태림페이퍼를 비롯한 계열사 7곳을 약 3500억 원에 인수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투자금의 2배를 회수하는 것이다.

태림포장은 IMM프라이빗에쿼티가 세 번째로 투자금 회수에 나서는 기업이다.

첫 번째 투자금 회수에 나선 자동차와이어업체 캐프를 사실상 손해를 보고 판 데다 2016년 할리스커피 매각에 실패한 만큼 송 대표로서는 태림포장 매각 성공이 더욱 뜻 깊을 것으로 보인다.

IMM프라이빗에쿼티는 3월 독일 글로벌 산업가스업체 린데그룹으로부터 린데코리아 지분 100%를 1조3천억 원에 인수하기도 했다.

이 거래는 IMM프라이빗에쿼티가 글로벌 사모투자펀드 맥쿼리프라이빗에쿼티, 프랑스 산업가스업체 에어리퀴드를 꺾고 경쟁입찰에서 처음 승리한 거래이면서 처음으로 진행하는 조 단위 거래이기도 하다. 

IMM프라이빗에쿼티는 경쟁입찰에서 승리한 경험이 없고 대규모 경영권 인수에 약한 모습을 보인다는 평가를 받아왔는데 린데코리아 지분 인수를 통해 이 평가를 단숨에 뒤집은 셈이다.

송 대표는 올해 낸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대규모 인수합병 거래에도 더욱 공격적으로 나서 IMM프라이빗에쿼티의 영향력을 넓혀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IMM프라이빗에쿼티는 ‘1세대 사모투자펀드’로서 꾸준히 성과를 쌓아온 결과 이번에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린데코리아 지분 인수와 태림포장 매각으로 대규모 인수합병에 성공한 경험을 쌓은 만큼 앞으로 인수합병시장에서 더욱 존재감을 드러낼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