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문재인 “윤석열 아닌 다른 검찰총장 와도 반부패시스템 정착해야”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  2019-11-08 17:51:4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에서 열린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가 시작되기 전에 윤석열 검찰총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개혁을 놓고 흔들리지 않는 시스템 마련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에 참석해 “특별히 검찰개혁과 관련해 한 말씀 드리겠다”며 “이제부터 과제는 윤석열 총장이 아닌 다른 어느 누가 검찰총장이 되더라도 흔들리지 않는 공정한 반부패시스템을 만들어 정착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부패에 엄정히 대응하면서도 수사와 기소 과정에서 인권과 민주성과 공정성을 확보하는 완성도 높은 시스템을 정착시켜 주기 바란다”고 더붙였다.

문 대통령은 검찰의 검찰개혁 참여를 놓고 “검찰이 스스로 개혁의 주체라는 인식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개혁에 나서고 있는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높이 평가한다”면서도 “셀프개혁에 멈추지 않도록 법무부와 긴밀히 협력하여 개혁의 완성도를 높여줄 것을 특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검찰뿐 아니라 다른 권력기관도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이는 등 개혁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바라봤다.

문 대통령은 “검찰개혁에 국민의 요구가 높은데 국민들이 공권력의 행사에도 더 높은 민주주의, 더 높은 공정, 더 높은 투명성, 더 높은 인권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검찰개혁에 국민의 요구가 집중돼 있는 것 같지만 다른 권력기관들도 같은 요구를 받고 있다고 여기면서 함께 개혁의지를 다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