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한국전력기술, 대형사업 수주 못하면 고정비 부담으로 적자 더 커져
김수연 기자  ksy@businesspost.co.kr  |  2019-11-08 11:22:4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국전력기술이 영업적자를 만회하기 위해 대형 설계사업을 수주해야 할 것으로 파악됐다.

유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8일 “에너지 전환정책이 2017년부터 시작된 여파로 한국전력기술은 2019년 3분기 영업적자로 돌아섰다”며 “수주잔고 감소에 큰 영향을 받았다”고 바라봤다.
 
▲ 이배수 한국전력기술 사장.

한전기술은 원자력부문에서 장기 프로젝트 수주잔고가 줄어들고 있어 새로운 수주로 뒷받침하지 않으면 장기적으로 전체 매출규모가 축소될 것으로 전망됐다.

유 연구원은 “한국전력기술은 그동안 수주규모가 크고 오랜 시간이 드는 대형사업을 진행해 왔지만 에너지 전환정책 이후 새로운 원전 설계 대형사업은 중단되거나 줄어들었다”고 바라봤다.

유 연구원은 “한국전력기술은 운영관리 및 유지보수(O&M) 중심으로 소액·단기 수주를 통해 매출규모를 유지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다만 장기적으로는 대형사업 기회가 늘어나야 그 자체를 수주하는 것은 물론이고 그에 뒤따르는 운영관리 및 유지보수사업도 비례해 늘어날 것으로 분석됐다.

유 연구원은 “운영관리 및 유지보수만으로는 기존 사업을 완벽히 대체할 수 없다”며 “대형사업을 수주하지 않으면 고정비가 부담으로 작용하는 시점이 빨리 찾아올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전력기술은 2019년 매출 4200억 원, 영업이익 258억 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2018년보다 매출은 3.2% 줄어들지만 영업이익은 20%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