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고동진, 삼성전자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모바일경험 위한 혁신 지속"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9-10-30 15:36:3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 대표이사 사장이 2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개발자들과 협력을 강화해 개방형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삼성전자는 새로운 개발도구와 사용자환경을 소개했다. 프리미엄 노트북 등 신규 제품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29~3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컨벤션센터에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SDC 2019)’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콘퍼런스는 ‘미래를 만나는 곳’이라는 주제로 열려 전 세계 개발자와 서비스 파트너, 디자이너 등 5천여 명이 참여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콘퍼런스에서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차세대 사용자경험(UX), 보안 등 다양한 분야의 신규 개발도구와 서비스, 미래 비전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수십억 대의 기기를 아우르는 광범위한 생태계를 기반으로 개발자와 파트너들에게 무한한 가능성과 성장의 기회를 제시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 대표이사 사장은 기조연설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개발자, 파트너들과 협력이 없었다면 삼성전자는 현재와 같은 광범위하고 안전한 생태계를 구축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 사장은 “앞으로도 언제 어디서나 끊김 없이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새로운 모바일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혁신을 지속하겠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삼성전자의 인공지능(AI) 플랫폼인 빅스비의 개발 통합도구인 빅스비 개발자 스튜디오의 신규 기능을 공개하고 사물인터넷 플랫폼 스마트싱스의 중심(허브) 소프트웨어 설치 프로그램도 선보였다.

2018년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선보인 원(one) 사용자환경(UI)의 뒤를 잇는 원 사용자환경 2(One UI 2)도 선보였다. 사용자들이 중요한 일에 집중할 수 있으면서 시각적으로 편안함을 제공하도록 했다.

삼성전자는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현재의 네트워크 인프라에서 8K 영상을 끊임없이 전송할 수 있도록 한 ‘AI스케일넷’과 스마트TV에 탑재된 운영체제 타이젠의 다양한 개발도구도 공개했다. 자체 보안 플랫폼 녹스(Knox)와 보안 프로세스도 소개됐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Q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프리미엄 노트북 갤럭시북플렉스(Galaxy Book Flex)와 갤럭시북이온(Galaxy Book Ion)을 선보였다. 

이들은 얇고 가벼운 디자인으로 휴대가 간편하고 인텔 10세대 프로세서, 무선 충전공유 기능, 기가급 와이파이 성능 등을 갖췄다.

삼성전자는 IBM과 전략적 파트너십도 확대한다. 삼성전자의 모바일 기술과 IBM의 인공지능·클라우드 역량을 결합해 5G통신·클라우드·인공지능 분야에서 정부와 기업 고객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전자 새 사장 전경훈 황성우 교수출신, 최윤호 박학규 재무전문가
·  삼성전자 사장단인사, 전경훈 황성우 최윤호 박학규 사장 승진
·  검찰, 삼성물산 합병 관련해 전 미래전략실 사장 장충기 조사
·  애플도 5G아이폰 하반기 출시, 삼성전자 갤럭시S20으로 기선잡기
·  삼성전자 인공지능사업 양날개, 비서 같은 빅스비와 친구 같은 네온
·  애플 구글 증강현실 경쟁 치열, 삼성전자도 가상현실에서 방향 트나
·  삼성전자, 마이크로LED 가격 낮춰 미래 디스플레이로 키울까
·  [Who Is ?] 고동진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
·  [오늘Who] 허창수 아들 허윤홍, GS건설 사장 승진해 승계에 한 발 더
·  [Who Is ?]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 사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