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기업정책
홍남기 “한국경제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와 같은 엄중함 느낀다”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  2019-10-28 16:47:0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현재 한국의 경제상황을 놓고 엄중하다고 바라봤다.

홍 부총리는 28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글로벌 경제성장률이나 교역증가율을 따져볼 때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라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와 같은 엄중함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내외 여러 전문가가 한국경제의 대내외적 여건이 금융위기 이후 최고의 위기상황이라고 하는데 동의하는가’ 묻자 홍 부총리는 이렇게 대답했다.

경제여건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정부의 확장적 재정이 세계적으로도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는 점도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국제통화기금(IMF), 세계은행(WB) 연차총회에 가서 G20 회의도 참가했는데 세계적으로 확장적 재정정책과 완화적 금융기조로 처방을 하는 것이 좋다고 권고하고 있다”며 “국제통화기금과 세계은행 모두 한국의 경제전망을 올려서 전망했기에 이유를 물어보니 한국인 선제적 확장기조와 재정정책을 펴는 것이 큰 요인 가운데 하나라고 대답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이 재정여력 범위 내에서 선제적으로 대처하는 것을 놓고 국제사회에서 나름대로 평가하고 있는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가 재정정책에 힘을 보태고 있다고 바라봤다.

홍 부총리는 “우리가 재정을 투입하지만 최근 한국은행도 기준금리를 두 번에 걸쳐 마침 인하 결정을 해서 재정과 금융정책이 조화를 이루는데 도움이 됐다”며 “병행적으로 이뤄져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경제가 활력을 찾으려면 민간투자가 활발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경제활력이 원래 민간에서 이뤄지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데 건설투자를 포함해 민간투자가 여섯 분기 연속으로 마이너스를 보이고 있다”며 “그래서 내수적, 투자 측면에서 굉장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문재인 “경제부처 협력해 코로나19 극복하고 확실한 변화 보여야”
·  공공기관에 직무급제 독려, 민간 확산은 '임금삭감' 반발에 미지수
·  [오늘Who] 정몽규 회사 엠엔큐투자파트너스, HDC 경영권 승계 포석
·  이베스트투자증권, 주식계좌 개설고객에게 롯데 엘포인트 주는 이벤트
·  한샘 목표주가 상향, "인테리어 리하우스사업 확대로 실적 늘어"
·  "한솔제지 주가 상승 가능", 특수지부문 수익성 개선 전망
·  에코프로비엠 목표주가 상향, "전기차용 2차전지 양극제 공급 늘어"
·  [Who Is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오늘Who] 홍남기 경제부총리 1년, 낮은 경제성장률의 명예회복 별러
·  [Who Is ?] 공영운 현대자동차 전략기획담당 사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