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현대백화점 인천공항 면세점 뛰어들까, 정지선 '4강체제' 의지에 시선
장은파 기자  jep@businesspost.co.kr  |  2019-10-27 07:30:0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인천국제공항 면세점 사업권 입찰에 참여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인천국제공항 면세점에 입점하면 현대백화점면세점을 키워 '면세점 4강체제'를 만들 수 있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27일 면세점업계에 따르면 2020년 8월 계약 만료를 앞둔 5곳의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면세점 사업자 입찰 경쟁에서 현대백화점 면세점이 ‘다크호스’가 될 수 있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후발주자로 사업을 시작한지 겨우 반년이 된 데다 무역센터점 한 곳에서만 면세점을 운영하고 있어 덩치를 키워야 한다.

면세점사업은 규모의 경제가 뒷받침 돼야 한다. 대규모 구매를 통한 가격 협상력이 수익성의 중요한 요소로 작용한다. 

정 회장이 면세점사업을 키우려면 이번 인천국제공항 면세점 사업권 입찰에서 5곳 중 적어도 한 곳을 차지해야 한다. 

이번 입찰 구역은 2018년 기준으로 세계 면세점 매출 1위인 곳으로 현대백화점이 사업권을 확보한다면 국내 면세점을 4강체제로 바꿀 수 있다.

면세업계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기준으로 국내 면세시장 점유율은 롯데 39%, 신라 30%, 신세계 18%로 3개 회사가 87%를 차지하면서 3개 대기업이 과점양상을 보이고 있다.

정 회장은 이미 현대백화점면세점의 실탄도 확보해둔 것으로 파악된다.

현대백화점은 8월 현대백화점면세점에 유상증자를 통해 200억 원을 추가로 지원했다. 지금까지 현대백화점그룹이 면세점사업에 투자한 돈만 2500억 원에 이른다.

중장기적으로 인천국제공항 면세점은 해외진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점도 정 회장이 과감한 베팅을 할 것으로 예상되는 이유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인천국제공항 면세점에 입점하는 것은 해외진출에 중요한 요소”라며 “해외공항에서 면세사업자를 선정할 때 공항면세점 입점 여부를 따지는 데다 인천국제공항 면세점은 매출 기준으로 세계 1위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면세점사업을 현대백화점그룹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고 면세사업에서 강한 의지를 보여왔다.

정 부회장은 공식적인 자리에 모습을 잘 드러내지 않지만 지난해 11월 서울 강남에서 열린 현대백화점면세점 개장식에는 직접 참석해 테이프를 자르면서 힘을 실어주었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입찰공고가 나면 검토에 들어갈 것"이라며 "아직까지 면세점 출점과 관련해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롯데카드, 설 선물세트 할인과 상품권 증정행사 1월 말까지 진행
·  현대백화점, 백화점과 아울렛에서 모바일앱으로 전자영수증 발급
·  공정위, 복합쇼핑몰 아울렛 면세점의 표준거래계약서 마련
·  인천공항공사, 공항면세점 입찰에서 매출 연동으로 임대료 바꿀까
·  호텔신라 신세계 주가 올라, 중국 단체관광객 한국 방문에 기대 커져
·  공공기관 대졸신입 평균연봉 3669만 원, 대구경북과학기술원이 최고
·  현대백화점, 더현대닷컴 현대H몰에서 설 선물세트 판매 시작
·  [Who Is ?]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  [오늘Who] 현대백화점그룹 몸집 키운 정지선, 디지털 더 절박해졌다
·  [Who Is ?] 정교선 현대백화점그룹 부회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