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이동빈, Sh수협은행 예대율 규제 미뤄져도 공적자금 상환책임 무겁다
감병근 기자  kbg@businesspost.co.kr  |  2019-10-27 07:00:0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Sh수협은행이 금융위원회로부터 원화 예대율 규제의 적용을 2년 유예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원화 예대율은 원화 대출금을 원화 예수금으로 나눈 값이다.

이동빈 Sh수협은행장은 원화 예대율 규제의 적용이 미뤄지며 당장 급한 불을 끌 것으로 보이지만 정부의 이번 배려로 공적자금을 기한 안에 상환해야 한다는 책임은 더 무거워졌다는 말도 나온다.   
 
이동빈 Sh수협은행장.

27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수협은행의 원화 예대율 유예기간을 2년 연장하는 방안을 놓고 행정절차법에 따라 외부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의견 수렴기간인 11월17일까지 특별한 반대의견이 접수되지 않으면 수협은행의 원화 예대율 규제 적용은 2021년 11월 말까지 2년 유예가 확정된다.    

수협은행은 원화 예대율 규제의 적용을 2022년 11월 말까지 3년 유예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금융위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2년 연장하는 방안을 선택했다.   

은행은 2020년부터 가계대출에 15% 가중치를 높이고 기업대출에 15% 가중치를 낮추는 새 원화 예대율 산정기준을 적용해야 한다. 이 기준으로 원화 예대율이 100%를 넘어서면 신규대출 등에 제한을 받는다. 

수협은행은 내년까지 규제에 맞춰 원화 예대율을 100% 아래로 낮추는 것이 어렵다고 업계는 보고 있다. 

수협은행은 가계대출에 가중치를 두지 않는 현재 산정기준으로도 상반기 예대율이 105%에 이르렀다. 

같은 기간 가계대출과 기업대출의 비중은 각각 48.5%, 51.5%를 나타냈다. 두 대출의 비중이 거의 같아 새 기준에서도 현재의 105%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원화 예대율을 보일 것으로 추산된다. 

원화 예대율을 낮추기 위해 수신을 대량 확보하는 방안도 있지만 현재 수협은행 상황에서 꺼내들기는 어려운 카드로 꼽힌다. 

수신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고금리의 예금, 적금 상품을 내놓아야 하는데 이렇게 되면 수익성이 낮아지게 된다. 

수협은행은 상반기 말 기준으로 수익성지표인 순이자마진(NIM)이 1.47%를 나타냈다. 지난해 말보다 0.29%포인트나 낮아졌다.

금융위가 원화 예대율 규제 적용을 유예해주지 않는다면 신규대출 제한 등을 피할 수 없는 상황에 놓인 셈이다. 

이 행장은 원화 예대율 규제의 유예를 눈 앞에 뒀지만 마냥 웃을 수 만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가 원화 예대율 규제를 유예한 것은 수협은행의 운영에 만족하고 있다기보다는 수익성을 지켜 공적자금 상환을 충실하게 이끌기 위한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하기 때문이다. 

은행권의 한 관계자는 “Sh수협은행은 현금으로 공적자금을 상환해야 하는 특별한 사례”라며 “원화 예대율 규제를 맞추기 위해 무리하게 수신을 늘리면 상환일정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점을 정부가 감안했을 것”이라고 바라봤다. 

수협중앙회는 외환위기 여파로 2001년에 예금보험공사로부터 공적자금 1조1581억 원을 지원받아 Sh수협은행에 투입하고 2028년까지 상환하기로 했다.

주식회사인 은행들이 보통주 출자 형태로 자금을 받은 것과 달리 주식회사가 아닌 수협중앙회는 예금보험공사로부터 상환을 전제로 자금을 지원받았다. 

이 때문에 다른 은행들이 주식 매각 등의 방식을 활용해 공적자금을 상환하고 있는 것과 달리 수협중앙회는 Sh수협은행 이익의 일부를 현금으로 받아 공적자금을 갚아나가고 있다. 

수협은행은 이 행장이 취임한 2017년 10월 이후 수익성이 꾸준히 개선돼 2017년에 1100억 원, 2018년에 1320억 원 규모로 공적자금을 상환했다. 

3분기 누적 순이익이 2339억 원으로 지난해 3분기 누적보다 7.8% 줄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올해도 1200억 원 규모의 공적자금 상환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Sh수협은행 관계자는 “거두는 순이익 수준에 맞게 공적자금 상환을 꾸준히 진행할 것”이라며 “조기상환 목표 등을 정해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이동빈, Sh수협은행 경영전략회의에서 "은행 성장 근거는 고객신뢰"
·  금융위, ‘데이터3법’ 개정 맞춰 금융데이터 거래소 시범운영
·  은성수, 은행장 간담회에서 "소비자 보호 강화해 국민신뢰 회복해야"
·  [오늘Who] 은행장 만나는 은성수, '규제 채찍' 다른 손에 '당근' 줄까
·  금융위원회, 설연휴 중소기업에 12조8천억 금융지원
·  현대홈쇼핑, 수협중앙회와 손잡고 베트남에 한국 수산식품 수출 확대
·  [Who Is ?] 이동빈 Sh수협은행장
·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  기아차 미국에 레저용 차량 줄줄이 투입, 박한우 수익성 개선에 탄력
·  우민호 영화 '남산의 부장들' 관객몰이, 쇼박스 '내부자들' 영광 재현할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