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뉴욕증시 3대 지수 모두 올라, 기업 순이익 대체로 기대이상
감병근 기자  kbg@businesspost.co.kr  |  2019-10-24 08:27:5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미국 뉴욕증시의 3대 지수가 모두 올랐다. 

일부 기업이 부진한 3분기 실적을 내놨지만 전반적 기업 실적은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 23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45.85포인트(0.17%) 오른 2만6833.95에 장을 마감했다. <연합뉴스>

23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45.85포인트(0.17%) 오른 2만6833.95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날보다 8.53포인트(0.28%) 상승한 3004.5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5.5포인트(0.19%) 오른 8119.79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 시장조사회사 팩트셋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실적을 발표한 스탠더드앤푸어스500지수 포함 기업 가운데 81%는 시장예상을 웃도는 순이익을 냈다. 

종목별로 살펴보면 보잉과 건설기계회사 캐터필러는 부진한 3분기 실적을 내놓았지만 주가는 상승한 채 마감했다. 

캐터필러 주가는 부진한 실적으로 6%이상 하락한 채 출발했지만 경영진이 중국 판매가 반등할 것이라고 전망하자 매수세가 유입되며 1,2% 올랐다. 

보잉은 실적 부진에도 추락사고로 운항을 중단한 737맥스 기종이 올해 안에 운항을 재개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며 1.04% 상승했다.  

애플(1.34%)과 알파벳(1.31%) 등 대형 기술주도 증시 상승에 힘을 보탰다. 

다만 반도체 회사 텍사스 인스트루먼트 주가는 7.5% 하락했다. 

텍사스 인스트루먼트 부진으로 반도체기업에 관한 우려가 커지면서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도 1.9% 떨어졌다. 

백찬규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중국 경기의 둔화로 반도체의 업황 부진의 우려가 높아져 텍사스인스투먼트를 포함해 브로드컴, 퀄컴 등 주요 반도체 기업 주가가 동시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에서 진전이 있다는 점도 증시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중국 국무원은 이날 주간회의를 마친 뒤 농산물 수입을 늘리고 위안화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