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KG동부제철, 주주 반대로 동부인천스틸 동부당진항만운영 합병 실패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  2019-10-23 17:46:2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KG동부제철이 동부인천스틸과 동부당진항만운영의 흡수합병에 실패했다.  주주들의 반대가 거세다.

KG동부제철은 23일 이사회를 열고 동부인천스틸, 동부당진항만운영의 소규모합병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 이세철 KG동부제철 대표이사 사장.

KG동부제철은 “합병 진행 과정에서 KG동부제철 발행주식 총수의 20% 이상에 해당하는 주식을 소유한 주주가 합병에 반대하는 의사를 통지함에 따라 합병계약 제12조 ‘계약의 효력’에 의거해 합병계약을 해지하고 합병이 취소됨을 이사회에서 가결했다”고 말했다.

KG동부제철이 동부인천스틸, 동부당진항만운영과 맺은 합병계약서에 따르면 KG동부제철의 주요주주가 소규모합병에 반대한다는 의사를 합병 공고일로부터 2주 안에 서면으로 내면 합병이 무산된다.

KG동부제철은 9월26일 공시를 통해 “불필요한 비용을 절감하고 주주 이익을 높이기 위해 동부인천스틸과 동부당진항만운영의 합병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정거래위원회가 14일 KG동부제철의 합병을 놓고 독점규제와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규정에 위반되지 않았다고 판단하면서 합병을 눈앞에 둔 상황이었으나 주주 반대로 합병 시도가 최종 좌초됐다.

KG동부제철은 “주주들과 협의를 통해 동부인천스틸과 동부당진항만운영의 흡수합병을 재추진할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부인천스틸과 동부당진항만운영은 KG동부제철의 100% 자회사다. 

두 회사 모두 2018년에 외부감사인인 안진회계법인으로부터 감사보고서 ‘한정의견’ 판정을 받았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오늘Who] 오뚜기 일감몰아주기 해소, 함영준 오뚜기라면 처리 남아
·  윤규선, 하나캐피탈 탄탄한 자금력으로 미얀마 인도네시아 공략 확대
·  정재훈, 한수원 원전 조기폐쇄와 안전문제로 올해 국감도 쉽지 않다
·  KMH 경영권 다툼 심화, 키스톤PE 경영참여인가 적대적 M&A인가
·  한국전력 주식 매수의견 유지, "실적 좋아져 올해는 배당 가능"
·  서울시, 신세계의 센트럴시티 복개주차장 운영권 3년 연장 유력 [단독]
·  디앤씨미디어 미스터블루, 문화콘텐츠 육성정책에 사업확대 탄력받아
·  김준이 가고싶은 SK이노베이션 진화, 배터리 생산부터 재활용까지
·  삼성SDS, 디지털뉴딜로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사업 수혜 늘어
·  한화생명 해외확대는 시기상조, 여승주 기존법인 경쟁력 키우기 집중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