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삼성전자 양자컴퓨터 하드웨어업체에 투자, 손영권 "새 혁명 준비"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9-10-23 13:56:5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전자가 양자컴퓨터 소프트웨어업체에 이어 관련 하드웨어업체에도 투자했다.

양자컴퓨터 하드웨어 개발 전문기업 아이온Q(IonQ)는 22일 홈페이지를 통해 삼성캐털리스트펀드와 아랍에미리트 무바달라캐피털로부터 5500만 달러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 아이온Q의 공동설립자 김정상 듀크대 교수(왼쪽)와 크리스토퍼 먼로 메릴랜드대 교수. <아이온Q>

삼성캐털리스트펀드는 삼성전자 산하 전략혁신센터가 운영하는 사내 벤처캐피탈이다.

삼성전자의 정확한 투자규모는 공개되지 않았다.

아이온Q는 고가의 양자컴퓨터를 상용화하는 것을 목표로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해 차세대 프로그램 구축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아이온Q는 이번 투자금 확보로 모두 7700만 달러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아이온Q는 투자금을 이용해 기업들이 양자컴퓨터 기술에 접근하기 쉽도록 하고 개발자들이 양자컴퓨터를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기술장벽을 낮춘다는 계획을 세웠다.

피터 챕먼 아이온Q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금융부터 제조·제약업에 이르는 분야의 개발자들이 우리 양자컴퓨터를 사용하는 미래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손영권 삼성전자 최고전략책임자(CSO)는 “트랜지스터, 레이저, 모바일폰 등 기초적 기술이 우리 삶에 혁신을 일으키기까지 수 년이 걸렸다”며 “비록 초기이긴 하지만 양자컴퓨터에서도 비슷한 혁명이 일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또 “양자컴퓨터의 잠재력을 활용해 신약 개발, 인공지능, 신소재 발굴 등 우리 삶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10월 초 양자컴퓨터 소프트웨어 관련 스타트업 알리로에 270만 달러를 투자했다. 삼성전자가 양자컴퓨터 개발을 위한 준비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양자컴퓨터는 양자역학적 특성을 이용해 여러 정보를 동시에 처리할 수 있는 컴퓨터다. 반도체를 사용하는 전통적 컴퓨터의 한계를 넘어서기 위한 대안으로 여겨진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