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삼성중공업, 수주의 질과 양 모두 좋아 내년 흑자전환 보여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19-10-23 10:40:0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중공업이 올해 양호한 수주실적을 발판삼아 2020년 흑자전환할 것으로 전망됐다.

배세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23일 “삼성중공업은 올해 수주의 질과 양을 모두 충족하고 있어 2020년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며 “앞으로 LNG(액화천연가스)추진선 발주가 늘어나는 데 따른 수혜도 볼 것”이라고 내다봤다.
 
▲ 남준우 삼성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삼성중공업은 9월 말 기준으로 올해 들어 42억 달러치 선박을 수주해 2019년 수주목표의 54%를 달성했다.

10월 초대형 컨테이너선 6척과 LNG운반선 2척을 더 수주해 수주목표 달성률이 71%까지 올랐을 것으로 추산됐다.

이는 한국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조선3사 가운데 가장 높은 달성률이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수주물량의 60% 이상이 수익성 좋은 LNG선(액화천연가스 운반선과 추진선)과 해양플랜트로 구성돼 있다.

이 물량이 2020년부터 실적에 반영되기 시작하면서 2020년 흑자전환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됐다.

삼성중공업은 국제해사기구의 선박연료유 황함량 규제 덕분에 장기적으로 LNG추진선 수주를 더욱 늘릴 것으로 예상됐다.

배 연구원은 “2025년에는 글로벌 발주 선박의 60%를 LNG추진선이 차지할 것”이라며 “삼성중공업을 포함한 한국 조선사들이 기술력을 앞세워 대부분의 물량을 수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삼성중공업은 2020년 매출 7조9402억 원, 영업이익 1458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올해 실적 전망치보다 매출은 12.1% 늘고 흑자전환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채널Who] 시공능력평가 1위 삼성물산, 세계에서 현주소가 궁금하다
·  대우조선해양 주식 매수의견 유지, "달러 약세로 선박 발주 늘 가능성"
·  한국 조선사 7월 발주선박 74% 수주, 올해 첫 월별 수주 1위 차지
·  두산중공업, 폴란드에서 폐자원 에너지화플랜트 2200억 규모 수주
·  대우건설, 홍콩 싱가포르 기업과 제휴로 현지 인프라시장 교두보 확보
·  한국항공우주산업, 방사청에 항공기 관련 600억 규모 공급계약
·  대림산업, 해외 신규수주 부진을 하반기 국내수주로 만회 위해 총력전
·  대한조선 곧 매물로, 정대성 고부가선박 수주 도전해 기업가치 높여
·  정영채 만남에도 옵티머스 투자자 싸늘, NH투자증권 책임공방 가열
·  자이에스앤디, 주택공급 확대정책에 소규모 주택사업 확장 탄력받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