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이개호 “한수원 현대건설 원안위는 한빛원전 책임있는 대책 마련해야”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19-10-22 18:31:0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서울 국회 정론관에서 한빛원전 3,4호기의 부실공사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이개호 의원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빛원전 3,4호기를 부실공사로 규정하고 한국수력원자력, 현대건설,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책임 있는 대책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한빛원전 3,4호기에서 발견된 공극(구멍)과 관련해 원자력안전위의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한빛원전 3,4호기의 공극(구멍)은 공사기간 단축을 위해 무리하게 설계 변경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부실공사에 따른 것”이라며 “발주처인 한수원, 시공사인 현대건설, 감독기관인 원자력안전위의 책임 있는 대책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한빛원전은 건설당시 원자로를 보호하는 내부철판 뒷면 지지 보강재를 제거하고 공사를 진행해야 했지만 ‘현장설계 변경요청’을 통해 보강재를 그대로 두고 콘크리트를 타설하는 부실공사로 보강재 하단에 벌집 모양의 공극이 생겼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에 따르면 지금껏 국내 원전에서 발견된 공극 295개 가운데 94%인 278개가 한빛원전에서 발견됐고 이 가운데 88%인 245개가 한빛원전 3,4호기에서 나타났다.

한빛원전 3·4호기 공사기간은 애초 1988년 10월부터 1996년 3월까지 7년5개월로 잡혔는데 설계변경이 이뤄지면서 실제 공사기간은 1989년 6월부터 1996년 1월까지로 10개월가량 줄었다.

이 의원은 “문제는 부실시공이 2017년 6월 발견됐지만 감독기관인 원자력안전위가 한수원과 현대건설에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는 점”이라며 “원자력안전위는 올해 국정감사에서 문제제기가 이뤄지고 나서야 관련 협의체를 구성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늦장 대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빛원전 3,4호기는 원자로 격납건물을 둘러싼 방호벽에서 공극이 발견되면서 현재 가동이 중단돼 있다.

이 의원은 한빛원전 3,4호기의 재가동 전제조건으로 부실시공의 원인과 결과 공개, 책임 있는 보완대책 마련, 지역민의 동의 등 3가지를 내걸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