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인천시, 붉은 수돗물 재발 우려해 정수장 보수와 점검 연기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  2019-10-22 12:06:2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인천광역시가 붉은 수돗물 사태 재발을 우려해 정수장시설 점검과 보수를 연기했다.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10월과 11월 예정됐던 인천지역 정수장과 수돗물 수압을 높이는 가압장의 시설 점검 및 보수를 연기했다고 22일 밝혔다.
 
▲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당초 10월 인천 남동 정수장과 수산정수장의 가동을 각각 32시간과 72시간 중단하고 시설 점검과 보수 등을 할 예정이었다. 11월에는 부평정수장과 서울 성산가압장 가동을 각각 72시간 멈출 계획이었다.

정수장에서는 시설점검과 보수를, 가압장에서는 서울 마곡지구와 연결하는 관로 설치 공사를 하려고 했다.

하지만 가동중단으로 다른 정수장 물을 끌어오는 수계전환을 하게 되면 붉은 수돗물 사태가 재발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면서 계획을 연기하기로 했다.

수계전환을 하면 물의 흐름이 달라지면서 상수도 관로 내 침전물 탈락 등으로 일부 구역에 일시적으로 녹물이 발생할 수 있다.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정수장 등의 가동을 중단할 때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응 방안이 담긴 매뉴얼을 만든 뒤 시설 점검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관련법 등에 따라 올해 안에 반드시 시설 점검과 보수 등을 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수계전환 대신 단수를 하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일정 기간 수돗물 공급이 중단되면 집단민원이 발생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인천시는 2015년부터는 수돗물 공급 중단에 따른 불편을 줄이기 위해 단수를 하지 않고 수계전환을 해왔다.

정수장 가동 중단에 따른 마지막 단수는 2014년 6월26일부터 6월27일까지 인천 계양구에서 24시간 진행됐다.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배수지에 물을 최대한 끌어온 상태로 야간시간에 작업해 단수나 수계전환 없이 시설 점검 등을 진행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관로 설치 등 오랜 시간이 걸릴 때만 수계전환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