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서울시, 서울물재생시설공단 설립을 위한 주민공청회 23일 열어
고우영 기자  kwyoung@businesspost.co.kr  |  2019-10-22 10:18:0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서울시가 ‘서울물재생시설공단(가칭)’ 설립을 위한 공청회를 연다.

서울시는 23일 서울시청 후생동 4층 강당에서 서울물재생시설공단의 설립과 관련해 추진배경 및 추진성과를 설명하고 각계 전문가와 시민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한 주민공청회를 연다고 22일 밝혔다. 
 
▲ 서울시는 23일 서울시청 후생동 4층 강당에서 '서울물재생시설공단(가칭)'의 설립과 관련해 추진배경 및 추진성과를 설명하고 각계 전문가와 시민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한 주민공청회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공청회는 서울물재생시설공단 설립에 관한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된다.

발표에는 임춘근 서울시 물재생시설과장이 나선다. 

토론에는 김평남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 부위원장과 김길복 한국수도경영연구소 소장, 김영란 서울기술연구원 기술개발본부장, 윤주환 고려대학교 환경시스템공학과 명예교수, 최익훈 한국환경공단 물환경본부장 등이 참여한다.

서울시는 행정안전부 협의와 설립심의위원회 구성과 조례제정, 임원 추천위원회 구성, 정관 마련 등을 거쳐 2021년 서울물재생시설공단을 설립하기로 했다.

이정화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이번 주민공청회가 서울물재생시설공단 설립에 관심이 있는 각계 각층의 의견을 듣고 설립 방향을 논의할 수 있는 유의미한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며 “시민과 전문가, 관계자 등과 소통을 위해 마련한 자리인 만큼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우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대한항공 주식 매수의견 유지, "항공화물 수익으로 여객부진 만회" 
·  신세계인터내셔날, 중국인 취향 저격 화장품으로 연타석 홈런 날리나
·  신한금융지주 코로나19 위기관리능력 확인, 회복된 주가 더 갈까 주목
·  박동현, 메지온 심장질환 신약으로 미국 신약 허가받기 낙관하다
·  [인터뷰] 평택 민주당 의원 홍기원 “쌍용차 무너지면 국가경제 큰 부담"
·  [오늘Who] 윤석민, 태영그룹의 SBS 문제 해결에 6개월은 너무 짧다
·  조선3사 카타르 LNG선으로 1조 이상씩 확보, 가격은 아쉽다는 시선도
·  전대진, 금호타이어 명운 달린 광주공장 이전작업 진척없어 속타
·  콜마비앤에이치 코로나19 기회로 급성장, 남매경영 윤여원 입지 확대
·  새 싼타페는 쏘렌토에 몸집에서 밀려, 현대차 가격 낮게 매길지 시선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