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JTBC “정경심 측 김경록 인터뷰 제안 거부 안했다, 유시민 사과해야”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  2019-10-21 18:13:4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JTBC 보도국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관련된 JTBC 보도에 문제가 있다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주장을 반박하면서 유 이사장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유 이사장은 조 전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를 맡은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차장이 JTBC에 인터뷰를 제안했지만 거부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 <알릴레오 캡쳐>

JTBC 보도국은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유 이사장의 주장 이후) 보도국 기자 전원을 상대로 확인한 결과 그 누구도 김 차장으로부터 인터뷰 제안을 받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JTBC는 “김 차장과 유 이사장 측이 근거 없는 주장을 한 점을 사과하고 정정할 것을 요구한다”며 “그렇지 않는다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JTBC는 조 전 장관과 관련된 사건이 불거진 8월 말부터 최근까지 김 차장에게 수십 차례 전화와 문자 등으로 인터뷰와 취재 요청을 했지만 김 차장이 모두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기자들과 김 차장 사이에 오간 문자 등 관련 근거도 모두 확보하고 있다고 했다. 18일 알릴레오 방송 이후에도 김 차장에게 다시 연락했지만 답변을 아직 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JTBC는 유 이사장을 비롯한 알릴레오 관계자들이 18일 방송 내용과 관련해 사전 확인절차를 거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18일 유튜브 ‘알릴레오’ 방송에서 “조 전 장관 사태가 일어났을 때 JTBC는 다른 언론사와 다르지 않았다”며 “김 차장이 JTBC와 접촉했는데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이 아는지 모르겠지만 인터뷰가 안됐다고 해서 나를 만났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