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남영비비안 주가 상한가, 쌍방울광림 컨소시엄에 매각 추진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  2019-10-21 16:17:5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남영비비안이 토종 속옷기업 쌍방울에서 구성한 컨소시엄을 최대주주 지분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남영비비안은 19일 이사회를 열고 남석우 회장을 비롯한 특수관계인들이 보유한 지분 75.88%를 매각하기 위한 우선 협상대상자로 쌍방울광림 컨소시엄을 선정할 것을 의결했다고 21일 밝혔다.
 
▲ 남석우 남영비비안 회장.

남영비비안과 쌍방울광림 컨소시엄은 21일 매각절차를 위한 협상을 시작했다.

매각계약 예정일은 11월15일이다.

지분 매각절차가 급물살을 타면서 이날 남영비비안 주가도 상한가까지 치솟았다.

21일 남영비비안 주가는 직전 거래일보다 29.78%(6150원) 뛴 2만6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남영비비안은 ‘비비안’ 등 속옷 브랜드 8개를 보유한 여성용 내의 전문기업이다. 1957년 설립됐다. 

남영비비안은 올해 7월 라자드코리아를 매각주관사로 선정해 경영권 매각절차를 진행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