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한화시스템 군의 감시정찰 영상융합체계 수주, 김연철 “군 역량 강화”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19-10-21 11:50:2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화시스템이 국군의 감시정찰에 활용될 영상융합체계 개발사업을 진행한다.

한화시스템은 21일 보도자료를 내고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으로 2022년까지 진행되는 600억 원 규모의 다출처 영상융합체계 개발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 사장.

다출처 영상융합체계는 상용·군사위성, 유무인 정찰기 등 주요 정찰 자산에 탑재된 센서를 통해 확보한 영상을 실시간으로 수집하고 통합 분석해 공유하는 시스템이다.

국방과학연구소는 급변하는 안보환경에 따라 검증된 정보를 기반으로 한 작전능력을 확보하기 위해 다출처 영상융합체계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 사장은 “이번 사업 수주로 미래 전장에 대비한 국방 시스템통합(SI)사업에 최적화한 기술력과 사업경험을 입증했다”며 “사업을 성공적으로 진행해 우리 군의 감시정찰 역량 강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화시스템과 국방과학연구소는 이번 사업을 통해 영상데이터 융합과 분석에 필요한 기술을 개발한다.

국내외 영상처리 분야의 선도기업들과 협력을 포함해 해외에서 운용 중인 영상처리 선진기술을 적극 활용해 우리 군의 요구사항에 맞는 핵심기술을 제공하기로 했다.

우리 군은 다출처 영상융합체계가 구축되면 센서별 영상 데이터를 개별 분석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동일 지역의 각기 다른 영상 정보를 자동으로 융합해 비교하는 역량을 확보하게 된다.

위협지역과 표적 탐지, 상황 파악 등의 역량이 높아져 독자적 감시 정찰 등 작전 수행능력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시스템은 지난해 12월 800억 원 규모의 군사정보 통합처리체계(MIMS) 성능 개량사업에 더해 다시 한 번 대형 국방시스템통합 프로젝트 수주를 따내며 합병 시너지를 이어갔다.

한화시스템은 2018년 8월 방산전자사업을 하는 옛 한화시스템과 시스템통합사업을 하는 한화S&C가 합병해 새로 출범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거래소 현대건설 우선주 단기과열종목 지정, 10거래일간 단일가 매매
·  거래소 글로스퍼랩스 주식 단기과열종목 지정, 3거래일간 단일가 매매
·  김연철 손창완, 도심항공사업에서 한화시스템 한국공항공사 손잡아
·  코스피 '기관 외국인' 매도에 소폭 떨어져, 코스닥은 올라
·  코스피 '해외증시 강세' 훈풍에 강보합, 코스닥도 이틀째 올라
·  쿠팡, 코로나19 예방 위해 배송센터에 안전감시단 2400명 투입
·  거래소 제일테크노스 주식 단기과열종목 지정, 8일부터 단일가 매매
·  거래소 신원 우선주 단기과열종목 지정, 10거래일간 단일가 매매
·  이광국, 중국 경기부양책 타고 현대기아차 신차로 현지 판매확대 별러
·  SK이노베이션 목표주가 상향, “자회사 상장과 2차전지 기대감 높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