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삼성전자, 디스플레이 관련 시스템반도체 점유율 30%로 17년째 1위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9-10-21 11:47:2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등에 탑재되는 디스플레이 관련 시스템반도체시장에서 17년 연속 1위를 지켰다.

21일 글로벌시장 조사업체 IHS마킷의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분기 디스플레이 드라이버IC(DDI)시장에서 29.9%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 삼성전자의 8K 디스플레이용 DDI S6CT93P. <삼성전자>

2002년부터 세계 디스플레이 드라이버IC시장에서 점유율 1위에 오른 뒤 17년째다. 매출액은 2018년 2분기보다 21.2% 증가한 5억6천만 달러였다.

디스플레이 드라이버IC는 시스템반도체의 일종으로 스마트폰과 TV, 태블릿PC 등의 화면을 구동하는 핵심부품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세계 스마트폰 4대 중 1대에, 올레드(O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스마트폰의 95%에 삼성전자 DDI가 탑재됐다.

삼성전자는 2019년 초 8K 해상도의 초고화질 대형 디스플레이에 최적화된 디스플레이 드라이버IC 신제품 S6CT93P을 선보이는 등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IHS마킷에 따르면 2분기 디스플레이 드라이버IC시장에서 대만 노바텍이 20.2%의 점유율로 삼성전자의 뒤를 이었다.

대만 하이맥스테크놀로지스(7.5%), 실리콘웍스(7.5%), 대만 시트로닉스(5.7%) 등이 톱5에 이름을 올려 한국과 대만이 이 분야에서 양강 구도를 구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디스플레이 드라이버IC시장 매출은 2분기 18억76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7%, 직전 분기보다 15.0% 증가했다.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반도체시장 성장세가 주춤한 것과 대비됐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