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이주열 "내년 성장률 반등 예상, 추가 금리인하는 상황 본 뒤 결정"
조은아 기자  euna@businesspost.co.kr  |  2019-10-21 11:17:2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영향으로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이 0.4%포인트 하락했다고 봤다.

2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이 총재는 18일 미국 워싱턴DC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런 분석 결과를 내놨다.

하락한 0.4%포인트 가운데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한국의 수출 감소 등 무역경로를 통한 하락효과가 0.2%포인트,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투자와 소비 등 경제활동이 둔화된 데 따른 영향이 0.2%포인트로 추정됐다.

이주열 총재는 “미국과 중국으로 수출하는 비중이 워낙 크다보니 그 나라들의 분쟁에서 우리가 영향을 안 받을 수 없다”며 “국제통화기금(IMF)도 두 국가를 빼고는 한국이 가장 큰 피해를 받는 나라가 될 것이라고 우울한 전망을 했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지난해에 볼 때는 미중 무역분쟁이 이렇게까지 좋지 않은 쪽으로 진행될 줄 몰랐다”며 “조기에 타결될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반도체 경기가 나빠진 점을 올해 투자 부진의 가장 큰 요인으로 지목하며 “올해 성장률 둔화는 미중 무역분쟁과 반도체 경기 회복 지연 등 대외요인이 악화된 탓이 크다는 점을 부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내년 성장률은 다소 반등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부분적 합의를 하면서 최악은 면한 것 아니냐는 전망이 있고 내년 중반 반도체 경기도 회복 국면에 들어설 것이라는 전망이 있다”며 “그렇게만 된다면 내년 경제 성장세는 올해보다는 낫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기준금리 추가 인하를 놓고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이 총재는 “물가와 경기만 보면 진짜 금리를 낮출 상황이 됐다”면서도 “금리는 지금도 낮은데 제로(0) 금리까지 가기에는 아직도 여러 가지 조심스러운 문제들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책여력이라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고 막상 리세션(침체)이 왔을 때 제일 먼저 움직여야 할 중앙은행이 정책수단을 들고 있어야 한다”며 “추가 완화는 상황을 지켜보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물가와 관련해서는 0% 안팎의 물가상승률이 한두 달 정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 총재는 “물가상승률이 낮은 게 중앙은행만이 아니라 세계적 골칫거리가 됐다”며 “통화정책으로 물가를 조정할 수 있는 상황이 현재는 아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금융통화위원 대거 교체된 한국은행, 이주열 5월 금리 또 인하할까
·  코스피 '금리인하' 기대에 올라, 코스닥도 1%대 상승
·  외국언론 "한국은행 28일 금리 인하 가능성, 0.5%포인트 내릴 수도"
·  5월 소비자심리지수 반등, 재난지원금 효과에 경기부양 기대 반영
·  경기부양책에 5월 기업 체감경기 약간 좋아져, 제조업은 여전히 한파
·  4월 생산자물가지수 3월보다 더 하락, 국제유가 급락한 영향
·  롯데케미칼 주식 매수의견 유지, "두산솔루스 인수 가능성 높아"
·  외국언론 “삼성 갤럭시폴드2 바깥 디스플레이 폭 줄이고 방수 넣을 듯”
·  [오늘Who] 서정진, 코로나19에 셀트리온 피하주사 '램시마SC' 확대
·  코로나19로 현대건설 삼성엔지니어링 ‘흐림’, 대림산업 GS건설 ‘맑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