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10대건설사 산재사망 95%는 하청 소속, 이용득 “원청 책임 강화해야”
홍지수 기자  hjs@businesspost.co.kr  |  2019-10-20 18:21:0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10대 건설사 건설현장에서 사고로 사망한 노동자의 대부분이 하청업체 소속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받은 ‘10대 건설사 원하청별 산재사고 발생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 동안 발생한 10대 건설사 산재사고 사망자 가운데 95%가 하청업체 노동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

10대 건설사 건설현장에서 사망한 노동자는 2014~2018년 5년 동안 모두 158명으로 집계됐다. 그 가운데 150명이 하청업체 소속이었다. 

특히 대우건설, SK건설, 현대엔지니어링, HDC현대산업개발 등 4곳은 같은 기간 발생한 산재사고 피해자 모두가 하청업체 소속 노동자였다. 

포스코건설 현장에서 가장 많은 사고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회사는 최근 5년 동안 산재사고에 따른 사망자 26명을 냈다. 그 가운데 25명이 하청업체 소속이었다.

대우건설이 같은 기간 산재사고 사망자 25명으로 포스코건설의 뒤를 이었다. 사망자 전원이 하청노동자였다. 

현대건설은 전체 사망자 19명 가운데 하청노동자 16명(84.2%), 대림산업은 전체 사망자 18명 가운데 하청노동자 17명(94.4%), GS건설은 전체 사망자 16명 가운데 하청노동자 15명(93.8%) 등으로 집계됐다.

이용득 의원은 “건설현장에서 위험의 외주화가 일어난다는 점이 통계를 통해 명확하게 드러났다”며 “하청노동자 산재에 원청의 책임을 강하게 묻는 등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홍지수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