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유니클로, ‘위안부 피해자 조롱' 논란 낳은 광고 송출중단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  2019-10-20 16:34:3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유니클로가 위안부 피해자를 조롱했다는 논란이 빚어진 광고를 중단했다.

유니클로는 19일 밤부터 논란이 된 광고의 송출을 중단하고 유니클로 공식 계정과 방송사 등에서 모두 광고를 내렸다고 20일 밝혔다.
 
▲  유니클로의 새 후리스 광고 캡쳐 이미지.

광고에 어떤 의도도 담기지 않았지만 많은 사람들이 불편함을 느낀 부분을 무겁게 받아들여 광고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유니클로는 설명했다.

논란이 된 광고는 12일부터 시작한 ‘유니클로 후리스’ 광고다.

이 광고에서 13살 소녀가 패션 컬렉터인 98살 할머니에게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으셨어요?”라고 묻자 98세 할머니는 “그렇게 오래전 일은 기억 못한다(I can’t remember that far back)”고 대답한다.

세대와 나이를 넘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후리스의 특성을 표현한 것인데 문제는 한국어 자막이다.

한국어 자막에는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로 바뀌었다. 일본 광고에서는 없던 ‘80년 전’이라는 시대가 특정됐다.

80년 전인 1939년은 일제가 ‘조선인 노무동원’을 본격화하면서 많은 조선 여성들이 위안부로 강제 동원되고 조선 노동자들이 연행된 시기인 만큼 의도적으로 과거사를 조롱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진 이유다.

서경석 성신여대 교수는 이와 관련해  “한글 자막에만 ‘80년’이라는 자막을 특정한 것에는 다분히 의도가 있어 보인다”라며 “자막에 제시된 80년 전은 국가 총동원령이 내려지며 강제 동원 등 만행이 자행되던 시기”라고 말하기도 했다.

유니클로는 나이 차이가 많이 난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나이 차이를 자막으로 처리한 것일뿐 위안부 피해자를 조롱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김현미 정몽규 채형석 이상직 만나, “항공사 인수합병 성사 힘써야”
·  다음주 국내증시, 경기회복 확신 못 해 횡보흐름에 종목 차별화에 집중
·  신동빈, '싱크탱크' 롯데미래전략연구소에서 롯데의 미래 찾는다
·  김선영, 헬릭스미스 임상 성공 위해 전문가 대거 수혈해 전열정비 끝내
·  김현미 은성수 이동걸에 둘러싸인 정몽규, 아시아나항공 결단할 시간
·  KT LG유플러스 SK브로드밴드, 코로나19시대 키즈 콘텐츠에 힘실어
·  신세계그룹 일감 줄어든 신세계건설, 윤명규 신사업으로 독자생존 절실
·  GS건설 부산 문현1구역 8천억 재개발 수주 가시권, 사업성도 자신
·  경인고속도로 통행료 폐지 요구, 도로공사 경부로 불똥 튈까 난색
·  [채널Who] 코로나19시대 증시의 개미, 버텨야 할 곳과 물러나야 할 곳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