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기업정책
제조업체 4분기 경기전망지수 낮아져, 두 분기째 하락세 보여
이현주 기자  hyunjulee@businesspost.co.kr  |  2019-10-20 14:08:4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4분기 제조업 경기가 더욱 침체될 것으로 전망됐다.

20일 산업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제조업체 1051곳을 대상으로 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4분기 시황 전망은 87, 매출 전망은 88로 집계됐다. 
 
▲ 산업연구원 로고.

경기실사지수란 기업이 인식하는 경기를 보여주는 지표로 100 미만이면 경기를 비관하는 기업이 좋게 보는 기업보다 많다는 뜻이다.

시황 전망은 3분기(90)보다 3포인트, 매출 전망은 3분기(96)와 비교해 8포인트 각각 떨어졌다. 시황 전망과 매출 전망 모두 2분기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내수(88)와 수출(96), 설비투자(94)와 고용(94) 역시 3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으로 하락했다. 

업종별로 매출 전망을 살펴보면 무선통신기기(102), 바이오 및 헬스(105)를 제외한 업종들은 모두 100을 밑돌았다. 

정보통신기술(ICT)부문에서는 가전(78), 소재부문에서는 섬유(86), 기계부문에서는 일반기계(83) 등의 부진이 특히 심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100)만 직전 분기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되고 중소기업(87)의 부진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CEO톡톡] 박현주 해외투자 갈증, 미래에셋 투자 어떻게 바뀌었나
·  공공기관에 직무급제 독려, 민간 확산은 '임금삭감' 반발에 미지수
·  우리금융, 과점주주와 연합해 푸르덴셜생명 놓고 KB금융과 다투나
·  볼보코리아 해마다 판매 늘어, 마케팅 능한 이윤모 사후서비스 강화
·  임상 실패원인 말 바꾼 헬릭스미스, 김선영 후속 임상은 성공할까
·  국내 코로나19 29번째 확진자 발생, 해외여행 경험 없어 지역감염  
·  성열기, 신세계푸드 새 사업에 케어푸드 넣고 2조 시장 향해 발진
·  구본성, 아워홈 영업이익 끊기 위해 소비자용 케어푸드로 진출 서둘러
·  박홍진, 현대그린푸드 새 성장동력으로 케어푸드사업에 힘실어
·  웰컴저축은행 OK저축은행 JT저축은행, 동남아 진출에서 두각 보여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