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LG유플러스, ADEX 2019에서 5G통신 기반 굴삭기 원격제어 시연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  2019-10-20 12:29:4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LG유플러스가 방위산업전시회에서 지뢰 제거작업 등을 안전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굴착기 원격제어 기술을 선보였다. 

LG유플러스는 16일부터 20일까지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2019)’에서 5G통신기술을 기반으로 한 원격제어 굴삭기 기술을 시연했다.
 
▲ 16일부터 20일까지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ADEX 2019'에서 5G통신 원격조작 시스템을 통해 무인 굴삭기를 제어하는 모습을 시연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

ADEX 2019는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 주관으로 1996년부터 2년 마다 열리는 항공우주·방위산업 분야 기술 전시회다. 올해는 모두 34개 나라의 430개 업체가 참가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행사에서 무인 굴삭기 원격조작시스템을 공개하고 5G 통신망을 기반으로 한 운용 시연에 성공했다. 기술 시연은 행사장 외부에서 무인 굴삭기 카메라가 작업현장을 촬영하면 실내전시장에서 5G통신을 통해 실시간으로 원격제어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지뢰 제거처럼 정밀한 원격제어가 요구되는 작업은 신속한 반응속도가 매우 중요하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LG유플러스의 초저지연 연상전송 기술과 5G통신망을 활용하면 원격제어 작업의 반응속도 기술을 높일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원격제어 굴삭기 기술을 통해 지뢰 제거현장에서 인명피해를 방지할 뿐 아니라 제철소, 폐기물 처리, 건물 철거 등 열악한 산업현장에서 중장비 운용 안정성을 대폭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재용 LG유플러스 기업5G사업담당 상무는 “5G 무인 굴삭기 원격제어 시스템은 현재 상용화 직전 단계인 품질검증을 앞둔 상태”라며 “이 시스템은 올해 연말 현장 테스트를 진행하며 이를 기반으로 2020년 하반기에는 현장에서 이 기술을 실제로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2018년부터 산업통상자원부와 방위사업청이 출연하고 국방과학연구소 민군협력진흥원이 지원하는 ‘상용 굴삭기 원격조작 전환 키트의 군 적용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이 연구를 비무장지대(DMZ)의 지뢰 탐색·제거작업, 수목 제거작업, 재해 복구 등 작업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