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불매운동에 주눅든 일본차, 1천만 원대 파격 할인으로 반전 위한 공세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19-10-18 17:20:4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일본 수입차회사들이 파격적 가격 할인정책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파고를 넘을 수 있을까.

가격 할인폭이 1천만 원을 넘고 있어 일본차 구매를 꺼리는 분위기를 바꾸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시선도 있다.
 
▲ 일본차 불매운동 이미지.

18일 수입차업계에 따르면 일본 수입차회사들은 최근 적극적 판촉활동을 벌이고 있다. 

자칫 불매운동의 표적이 될까 7월 일본 수출규제 조치이후 3개월 동안 홍보나 마케팅에 몸을 사려왔던 것과 대조적이다.

상대적으로 브랜드 인지도가 낮은 혼다코리아와 닛산코리아가 파격적 프로모션을 벌이고 있다. 이들은 10월에 일부 차종을 대상으로 1천만 원 넘는 할인을 적용하고 있다. 

혼다코리아는 대형 SUV 파일럿 500대에 한정해 30%를 깎아주는 프로모션을 내놨다. 프로모션을 적용하면 5490만 원짜리 8인승 모델을 1500만 원가량 낮은 가격에 살 수 있다.

닛산코리아는 고급브랜드 인피니티를 놓고 할인공세를 퍼붓고 있다. 닛산코리아는 31일까지 한국차 보유 고객이 중형세단 Q50을 사면 최대 1천만 원까지 지원해 준다.

상대적으로 할인정책에 인색했던 토요타코리아도 5월 내놓은 준중형 SUV 라브4를 250만 원 깎아준다.

업계는 파격적 할인정책으로 일본 수입차회사들이 판매 반등의 분위기를 형성할 수도 있을 것으로 바라본다.

일본차가 성능, 브랜드 인지도 등에서 그동안 좋은 평가를 받아왔던 만큼 할인 효과가 맞물리면 불매운동의 여파도 충분히 뛰어넘을 수 있다는 것이다. 

불매운동의 직격탄을 맞았던 일본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는 최근 겨울철 인기상품 ‘히트텍’과 ‘후리스’를 대상으로 대대적 할인행사를 펼쳐 매장을 찾는 손님이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혼다코리아에서는 파격적 할인의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할인 적용차량인 파일럿 한정물량의 소진속도가 예상보다 빠른 것으로 전해졌다. 

혼다코리아 관계자는 “딜러사가 판매를 담당하는 만큼 정확한 판매량은 11월 한국수입차협회의 판매집계가 나온 뒤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동차는 수천만 원을 줘야 구매할 수 있는 제품인 만큼 파격적 할인정책은 소비자의 발길을 붙잡는 데 톡톡한 역할을 할 공산이 크다. 

다만 할인 프로모션으로 판매가 반등해도 일시적 현상에 그칠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자동차 종합매체 카가이가 최근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일본차를 향한 소비자들의 반응은 여전히 냉랭한 것으로 파악된다. 

카가이는 9일부터 16일까지 6천 명을 대상으로 ‘일본차 구매 의향’을 물었는데 일본과 관계를 회복한 뒤에도 일본차를 구매하지 않겠다는 응답비중이 67%로 절반을 훌쩍 넘었다. 

20~30% 가격을 깎아주면 구입할 수도 있다고 대답한 응답자가 21%, 일본과 사이가 좋아진 뒤 구입하겠다는 응답자가 7%로 그 뒤를 따랐다. 

일본차 판매량은 불매운동이 일어나기 전인 6월 3946대에서 9월 1103대로 72% 줄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대림산업, 강남 도시정비 2곳 시공권 뺏길 위기에 놓여 실적부담 커져
·  국토부, 구본환 강력 반발에도 인천공항공사 사장 선임 서두르나
·  대림산업 지배구조 개편 탈없이 마칠까, 배원복 잡음 최소화에 주력
·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고평가 논란에 부담
·  정용진, 이마트와 온라인 에스에스지닷컴의 '따로 또 같이' 방향잡아
·  KMH 경영권 다툼 심화, 키스톤PE 경영참여인가 적대적 M&A인가
·  한국전력 주식 매수의견 유지, "실적 좋아져 올해는 배당 가능"
·  서울시, 신세계의 센트럴시티 복개주차장 운영권 3년 연장 유력 [단독]
·  윤규선, 하나캐피탈 탄탄한 자금력으로 미얀마 인도네시아 공략 확대
·  정재훈, 한수원 원전 조기폐쇄와 안전문제로 올해 국감도 쉽지 않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