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LG유플러스 중국 차이나텔레콤과 5G통신 협력, 하현회 해외진출 성과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  2019-10-18 11:19:4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하현회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왼쪽 두번째)과 커루이원 차이나텔레콤 동사장(왼쪽 세번째)이 17일 중국 베이징 차이나텔레콤 본사에서 전략적 제휴를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
LG유플러스가 중국 차이나텔레콤과 5G통신 분야에서 협력한다.

LG유플러스는 17일 중국 베이징에 있는 차이나텔레콤 본사에서 5G통신을 중심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전방위적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차이나텔레콤과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

전략적 제휴를 맺기 위한 협약식에는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왕궈첸 차이나텔레콤 부총재, 커루이원 차이나텔레콤 동사장, 전병욱 LG유플러스 최고전략책임자(CSO) 전무 등이 참석했다.

두 회사는 △새로운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콘텐츠 공동 투자·제작 △가상현실 라이브방송, 멀티뷰, 타임슬라이스 등 5G통신 서비스 솔루션, 기술 분야에서 협력 △클라우드게이밍, 데이터 로밍, 사물인터넷(IoT), eSIM(디지털 가입자 식별 모듈) 플랫폼 등 분야에서 협력 등 3가지 분야를 중심으로 제휴를 추진해 나가게 된다. 

차이나텔레콤은 현재 중국에서 3억 명 이상의 고객을 대상으로 이동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며 5G통신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두 회사가 서비스 및 기술과 관련된 시너지효과를 통해 세계 5G통신시장을 이끌어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하현회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 직속으로 5G통신 콘텐츠·솔루션의 해외사업을 위한 전담조직을 신설해 해외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이번 차이나텔레콤과 제휴한 것은 전담조직 출범 이후 첫 번째 성과다. 

왕궈첸 부총재는 “LG유플러스의 성공적 5G통신 상용화 경험을 본받아 차별화된 5G통신서비스를 개발하고 5G통신사업의 발전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전병욱 최고전략책임자는 “이번 제휴를 계기로 차이나텔레콤과 증강현실, 가상현실을 포함한 5G통신 콘텐츠사업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며 “5G통신 네트워크, 클라우드 등의 분야에서도 글로벌 기술 혁신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