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GS홈쇼핑, 반려동물 전문몰기업 '펫프렌즈'에 40억 추가 투자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  2019-10-18 10:47:5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GS홈쇼핑이 반려동물 전문몰을 운영하는 벤처기업 ‘펫프렌즈’에 40억 원을 추가로 투자한다. 

GS홈쇼핑은 벤처캐피탈인 뮤렉스파트너스를 비롯해 킹슬리벤처스, 코리아오메가, 타임와이즈자산운용, 우리와(대한제분) 등과 함께 펫프렌즈에 1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 GS홈쇼핑 기업로고.

GS홈쇼핑의 투자금액은 40억 원으로 펫프렌즈에 투자한 누적금액은 50억 원으로 불어난다.

GS홈쇼핑은 펫프렌즈의 성장성을 높게 보고 2017년 7월과 2018년 2월에 각각 투자를 한 바 있다.

펫프렌즈는 2015년 위치기반 모바일 중개서비스를 시작한 뒤 2016년 말부터 반려동물 용품을 2시간 안에 배송하는 서비스를 서비스하고 있다.

펫프렌즈는 올해 ‘2시간 내 배송 서비스’를 서울 모든 지역으로 확대했으며 전국 택배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24시간 상담센터를 운영하면서 고객 수요에도 실시간으로 대응하고 있으며 유명 수의사인 설채현 수의사와 김명철 수의사를 영입해 전문성을 확보해가고 있다.

펫프렌즈는 이번에 투자받은 자금으로 경기도에서 새벽배송사업을 시작하고 펫시터와 미용, 도그워킹 등 반려동물 서비스시장에도 진출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또 100만 건의 반려동물 구매 데이터를 바탕으로 PB(자체 브랜드) 상품을 만들어 국내외시장에 내놓기로 했다.

박영훈 GS홈쇼핑 미래사업본부 전무는 “펫프렌즈는 2시간 배송이라는 혁신적 고객 경험을 무기로 수의사의 비디오 콘텐츠, 고객 수요 맞춤형 자체브랜드상품 기획 등을 통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초기 단계부터 펫프렌즈와 함께 해온 GS홈쇼핑은 앞으로 시너지를 거두기 위한 협업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