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한화 금융계열사, 미래 생활방식 주제로 한 콘퍼런스 11월1일 열어
고두형 기자  kodh@businesspost.co.kr  |  2019-10-17 17:55:3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화그룹 금융 계열사가 미래 생활방식(Future Ways of Living)을 두고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를 마련한다.

한화생명은 11월1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모스(MOSS)스튜디오에서 ‘라이프플러스(LIFEPLUS) 콘퍼런스 2019’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 한화생명은 11월1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모스(MOSS)스튜디오에서 ‘라이프플러스(LIFEPLUS)콘퍼런스 2019’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한화생명>

한화생명, 한화손해보험, 한화투자증권, 한화자산운용, 한화저축은행 등 한화그룹 금융 계열사 5곳이 이번 행사를 공동으로 주최한다.

라이프플러스 콘퍼런스 2019는 디지털시대의 여가문화, 균형 잡힌 건강한 삶 등 미래 생활 방식을 주제로 한 다양한 강연으로 구성됐다.

김종윤 야놀자 온라인사업부문 대표, 유현준 홍익대학교 건축학과 교수, 이광호 미술작가, 제니퍼 리 오브라 아키텍츠(OBRA Architects) 대표, 허재형 루트임팩트 대표 등이 라이프플러스 콘퍼런스 2019에서 강연한다.

참가자들은 강연자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시간도 보낼 수 있다.

참가 신청은 라이프플러스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참가 신청자 가운데 60명을 뽑는다. 

박찬혁 한화생명 브랜드전략팀장은 라이프플러스 콘퍼런스를 두고 “딱딱한 강연을 넘어 다양한 체험과 교류를 통해 자연스럽게 지식을 공유하고 영감을 나누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현대 도시인들이 더욱 나은 삶을 살아가는 데 의미 있는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