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삼성전자와 TSMC만 생산하는 10나노 미만 반도체가 4년 뒤 '대세'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9-10-17 17:00:1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공정별 반도체 생산량 추이. < IC인사이츠 >
삼성전자와 대만 TSMC만 생산하는 10나노(㎚) 미만 미세공정 반도체 생산규모가 4년 뒤 6배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17일 반도체 전문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에 따르면 10나노 미만 미세공정 반도체 생산량은 2019년 말 월 105만 장에서 2023년 월 627만 장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IC인사이츠는 같은 기간 10나노 미만 반도체가 전체 미세공정 반도체 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5%에서 25%로 증가해 주류를 이루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가장 비중이 큰 10나노 이상 20나노 미만 반도체 생산량은 2019년 월 661만 장에서 2023년 529만 장으로 줄어들면서 10나노 미만 반도체에 뒤질 것으로 보인다.

IC인사이츠는 “한국 삼성전자와 대만 TSMC는 현재 10나노 미만 미세공정 반도체를 생산하는 단 2곳”이라고 언급했다.

이 업체는 “한국은 28나노 미만 공정에서 가장 우수한 기술력을 갖췄다”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고밀도 D램과 낸드플래시 메모리제품에 강세를 보이고 있다”고 짚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