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갤럭시S10 지문인식 보안 취약, 삼성전자 "소트트웨어 패치로 해결"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9-10-17 16:39:4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전자가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에서 새로 선보인 초음파 방식 지문인식이 보안에 취약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삼성전자는 소프트웨어(SW) 업데이트를 통해 지문인식 문제를 해결하기로 했다.
 
▲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10' 시리즈.

17일 외신과 국내 정보기술(IT)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 전면에 실리콘 케이스를 씌우면 등록된 지문이 아니어도 잠금이 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 선과 포브스 등은 이베이에서 약 3달러 전후에 판매되는 실리콘 케이스를 갤럭시S10에 씌우고 등록된 손이 아닌 다른 손으로 지문인식을 해제하는 모습을 시연했다.

이와 관련해 국내 커뮤니티에서는 갤럭시S10이 아닌 갤럭시노트10에서도 같은 문제가 나타난다며 9월부터 삼성전자에 문제제기를 했으나 별다른 답변을 받지 못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삼성전자 스마트폰은 삼성페이, 은행 앱 등에서 지문인식을 본인 인증 수단으로 사용한다. 이 때문에 새로운 지문인식 방식이 보안에 취약하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에 퀄컴의 초음파 기반 지문인식 센서를 적용했다. 별도의 버튼에 손가락을 올려 지문을 인식하는 방식이 아니라 디스플레이 자체에 센서를 내장했다.

이 초음파 센서가 지문을 인식할 때 실리콘 케이스가 변수로 작용해 판독에 오류가 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전자는 “내부적으로 오류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며 “조만간 소프트웨어 패치를 배포해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KT 5G통화 불만고객에 130만 원 보상, “품질 아닌 불완전판매 때문”
·  [오늘Who] 현대차 대기업과 협력 강화, 정의선 그린뉴딜 주도권 쥔다
·  HSD엔진 목표주가 상향, “LPG추진선 수주 늘어 엔진 공급 증가”
·  아톤 카카오페이, 인증서 춘추전국시대 강자로 떠오를 기업 꼽혀
·  검찰조사 피해 고비 넘긴 미래에셋대우, 종합투자계좌사업 진출 채비
·  정의선, 현대기아차 SUV 앞세워 '미국 톱5' 잣대 점유율 10% 본다
·  '넷플릭스 견제' 박정호 소신, SK텔레콤의 웨이브 K-콘텐츠 수출 눈앞
·  SK하이닉스 목표주가 상향, "낸드 영업이익률 회복시점 당겨질 듯"
·  "두산솔루스 매각되면 기업가치 높아져", 유럽 전기차 성장의 수혜
·  금융 준법감시 강한 허백영,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제도권 진입 다져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