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아시아나항공 20년 넘은 노후 비행기 비중 최고, 박재호 "관리 필요"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  2019-10-17 14:50:0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아시아나항공이 국내 항공사 가운데 노후 항공기의 보유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이 보유한 항공기 87대 가운데 20대(22.9%)가 20년 이상 된 노후 항공기인 것으로 조사됐다.
 
▲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아시아나항공이 보유한 항공기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은 1993년 11월식 B767-300으로 여전히 운항되고 있다.

대한항공은 보유한 항공기 170대 가운데 18대(10.5%)가 20년 이상 됐으며 가장 오래된 항공기는 1997년 1월식 A330-300이다.

이스타항공은 23대 가운데 2대(8.6%)가 20년을 넘었으며 가장 오래된 기종은 1998년 7월식 B737-800 기종이다.

제주항공(45대)과 진에어(26대), 에어부산(26대), 티웨이항공(26대)은 20년 이상된 노후 항공기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20대 이상 항공기를 보유한 항공사들의 평균 항공기 연식은 에어부산이 12.9년으로 가장 높았으며 그 뒤로 진에어 12.3년, 아시아나항공 11.9년, 이스타항공 11.4년, 제주항공 11.2년, 티웨이항공 10.0, 대한항공 9.7년 순으로 나타났다.

박 의원은 “국토교통부가 2017~2018년 항공기 기령(연식)에 따른 고장 경향성을 분석한 결과 20년을 넘긴 항공기에서 정비요인에 따른 지연, 결항 등 비정상운항이 더 많았다”며 “각별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