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현대차 코나, 독일에서 '가장 경쟁력있는 소형 디젤 SUV'로 평가받아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  2019-10-17 10:50:5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자동차의 소형 SUV(스포츠유틸리티 차량) 코나의 디젤모델이 유럽에서 경쟁 차량들보다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현대차는 독일 유명 자동차잡지 아우토빌트의 최근호에 실린 ‘소형 디젤 SUV 4종 비교평가’에서 코나가 가장 우수한 모델로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 현대자동차 '코나'.

아우토빌트는 유럽에서 판매되고 있는 소형 디젤 SUV 4종을 대상으로 평가를 진행했다.

코나와 함께 마쯔다 ‘CX-3’, 포드 ‘에코스포트’, 다치아 ‘더스터’ 등을 놓고 차체와 파워트레인(엔진과 변속기 등 동력전달계), 주행성능, 주행 안락함, 차량 연결성, 친환경, 비용 등 7개 부문에서 비교평가를 실시했다.

코나는 차체와 파워트레인, 친환경, 주행 안락함 등 모두 4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총점수는 750점 만점에 코나가 503점을 받아 2위 CX-3(481점), 3위 에코스포트(465점), 4위 더스터(456점)를 앞섰다.

아우토빌트는 코나를 놓고 “우수한 스타일링을 지녔을 뿐만 아니라 실내공간과 파워트레인, 주행성능까지 차 전반에서 성숙함을 느낄 수 있는 모델”이라며 “다양한 기본장비와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적용에도 불구하고 조작이 간편하며 힘있는 엔진과 우수한 성능의 7단 듀얼클러치변속기가 탑재된 차”라고 평가했다.

7개 부문별 평가결과를 자세히 살펴보면 차체와 파워트레인, 주행 안락함, 주행성능, 차량 연결성, 친환경성 등에서 대체적으로 우수한 평가를 받았지만 트렁크 규모와 판매가격 측면에서는 경쟁 차량보다 낮은 점수를 받았다.

아우토빌트는 아우토자이퉁, 아우토모토운트슈포트 등과 함께 독일에서 신뢰성 높은 3대 자동차 매거진으로 꼽힌다. 1986년 창간해 30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전문지다.

아우토빌트는 7월에도 소형 가솔린 SUV 4개 모델(현대차 코나, 르노 캡처, 다치아 더스터, 오펠 크로스랜드X)의 비교시승을 진행했으며 당시에도 코나를 1위로 뽑았다.

현대차는 “이번 비교평가 결과는 코나의 상품 경쟁력을 증명한 것”이라며 “아우토빌트의 코나에 대한 호평은 현대차 브랜드의 인지도 향상과 함께 치열한 유럽의 소형 SUV시장에서 코나의 선전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