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대한항공, 미국 방산업체와 조기경보체계 기술 놓고 협력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  2019-10-16 10:37:3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이수근 대한항공 기술부문 부사장과 로이 아즈베도 레이시온 우주항공부문 사장이 15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대한항공>
대한항공이 미국 방산업체 레이시온과 항공기 기술을 놓고 협력한다.

대한항공은 15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개최된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에서 미국 레이시온과 ISTAR 사업의 기술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ISTAR 사업은 한국군의 감시 및 조기경보체계를 위한 항공기를 도입하는 사업이다.

이날 행사에는 이수근 대한항공 기술부문 부사장과 로이 아즈베도 레이시온 우주항공부문 사장 등 두 회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약서에는 대한항공과 레이시온이 설계 및 개조, 비행시험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는 내용이 담겼다.

두 회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 ISTAR 사업에 공동으로 참여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한국 및 해외시장에서 기술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수근 대한항공 부사장은 “국내 최고 항공기 성능개량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대한항공과 세계 최고의 임무장비 기술을 보유한 레이시온의 협력을 통해 한국군의 감시정찰능력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바라봤다.

로이 아즈베도 레이시온 사장은 “오늘날에는 전시상황에서 몇 초만에 모든 것이 달라질 수 있다”며 “여러 센서와 첨단 통신시스템을 결합해 정확한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