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GS칼텍스, 현대차와 손잡고 모든 차량의 연료 공급하는 주유소 구축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19-10-15 12:43: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GS칼텍스가 현대차와 함께 구축하는 토털 에너지스테이션의 조감도. < GS칼텍스 >
GS칼텍스가 현대자동차와 손잡고 모든 차량에 연료를 공급하는 주유소를 올해 안에 선보인다.

GS칼텍스는 15일 서울 강동구에 위치한 GS칼텍스 주유소의 옆 부지에 현대차와 공동으로 구축하기로 한 수소충전소 ‘H 강동 수소충전소’의 착공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강동구 주유소의 유휴부지에 100kW급 전기차 급속충전기도 설치한다.

12월 모든 설비가 완공되면 강동구의 GS칼텍스 주유소는 H 강동 수소충전소와 함께 휘발유 차량과 경유차는 물론이고 LPG(액화석유가스)차, 수소차, 전기차 등 모든 차량에 연료를 공급할 수 있는 ‘토털 에너지스테이션’으로 탈바꿈한다.

H 강동 수소충전소는 시간당 수소차 5대를 완전 충전할 수 있으며 하루 70대 이상의 수소차가 이용할 수 있는 충전용량을 갖추게 된다.

GS칼텍스가 이곳에 설치할 수소 공급설비는 수소를 튜브트레일러를 통해 외부에서 공급하는 설비로 충전소에서 수소를 직접 생산하는 설비보다 안전하다고 평가받는다.

GS칼텍스는 강동구 주유소 외에도 전국 23개 주유소 및 LPG충전소에 100kW급 전기차 급속충전기를 27기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올해 말까지 전기차 급속충전기를 40기까지 늘린다는 계획을 진행하고 있다.

GS칼텍스는 국내 최대의 전기차 공유회사인 그린카와 제휴하고 접근성이 좋은 주유소에 전기차 급속충전기를 우선 설치한 뒤 그린카를 배치하는 등 주유소를 전기차 이용의 저변으로도 활용하고 있다.

GS칼텍스 관계자는 “모빌리티산업의 변화에 발맞춰 주유소에서 전기나 수소 등 친환경차의 충전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하고 전기차 공유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며 “GS칼텍스는 앞으로도 주유소가 모빌리티 중심지(허브)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