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토스, KEB하나은행 한화투자증권 이랜드와 인터넷은행 재도전
감병근 기자  kbg@businesspost.co.kr  |  2019-10-15 10:41:3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모바일금융 토스가 제3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 출범에 다시 도전한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토스뱅크 컨소시엄을 새로 구성해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한다고 밝혔다.
 
▲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이사.

상반기 토스뱅크 컨소시엄이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에 탈락한 뒤 컨소시엄 주주 구성을 바꿔 다시 도전하는 것이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토스가 지분 34%를 확보해 최대주주를 맡는다. 

KEB하나은행, 한화투자증권, 중소기업중앙회, 이랜드월드가 각각 10% 지분율로 2대 주주로 참여한다.

SC제일은행(6.67%), 웰컴저축은행(5%), 한국전자인증(4%)도 주주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토스의 주요 주주이기도 한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 글로벌 벤처캐피털도 토스뱅크의 주주로 참여한다. 

토스는 이번 예비인가를 신청하며 인터넷전문은행의 설립 및 운영 안정성과 사업연계 시너지 창출에 있어 최적의 컨소시엄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KEB하나은행, SC제일은행 등 시중은행 두 곳과 함께 함으로써 자본 안정성 확보는 물론 은행 운영전문성과 위험관리 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토스는 한화투자증권의 금융업 경험과 웰컴저축은행의 중금리 신용대출 역량도 토스뱅크에 도움이 될 것으로 바라봤다. 

중소기업중앙회와 연계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 최적화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랜드월드의 광범위한 유통네트워크를 활용할 계획도 세웠다. 

한국전자인증은 토스뱅크의 간편하고 안전한 인증 서비스 개발에 협력한다.  

토스뱅크는 국내 금융시장에 필요한 혁신을 만들 새로운 인터넷은행으로서 역할을 다하기 위해 금융소외계층에 최적의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토스 관계자는 "토스를 통해 국내 핀테크산업을 본격적으로 열었다면 토스뱅크를 통해 기존 금융권의 상식을 뛰어넘는 새로운 인터넷은행을 선보이고자 한다”며 “참여 주주들과 함께 중신용 개인고객 및 소상공인을 포함해 기존 금융권에서 소외된 고객을 위한 혁신과 포용의 은행을 만들어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