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문재인, 조국 법무부 장관 사표 수리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19-10-14 18:28:1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 의사를 받아들였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문 대통령이 오후 5시38분 조국 장관의 면직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법무부와 인사혁신처 등을 걸쳐 보고된 면직안을 재가함으로써 조 장관에 관한 사표를 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은 14일 오후 2시 발표문을 내고 “더는 내 가족 일로 대통령과 정부에 부담을 주면 안 된다고 판단했고 내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한다”고 사퇴의사를 밝혔다.

그는 “나는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하고 불쏘시개의 역할은 여기까지”라는 말도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