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문재인, 조국 사퇴 놓고 “검찰개혁 위해 끝까지 매진하겠다”
류근영 기자  rky@businesspost.co.kr  |  2019-10-14 16:02:1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개혁을 위해 끝까지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환상적 조합으로 검찰개혁이 이뤄질 것이란 희망이 (조 장관 사퇴로) 꿈같은 희망이 되고 말았지만 결코 헛된 꿈으로 끝나지는 않았다”며 “정부의 가장 중요한 국정목표인 검찰개혁과 공정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끝까지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이번에 우리 사회가 큰 진통을 겪었다”며 “그 사실 자체만으로 대통령으로서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조 장관이 재직하며 추진했던 검찰개혁정책을 두고는 ‘검찰개혁의 큰 동력’이 됐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검찰개혁을 향한 조 장관의 뜨거운 의지와 이를 위해 온갖 어려움을 묵묵히 견디는 자세는 많은 국민들에게 다시 한번 검찰개혁의 절실함에 관한 공감을 불러일으켰고 검찰개혁의 큰 동력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조 장관이 발표한 검찰개혁 방안은 역대 정부에서 누구도 해내지 못했던 검찰개혁에 큰 발걸음을 떼는 일”이라고 짚었다.

검찰에는 스스로 개혁 의지를 지니고 개혁에 참여할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검찰개혁방안의 결정 과정에 검찰이 참여해 검찰이 개혁의 주체가 된 점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며 “검찰 스스로 개혁의 주체라는 자세를 유지할 때 검찰개혁이 실효성이 생기고 중단 없이 발전해 나갈 것이라는 기대를 품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바라봤다.

그는 “공정한 수사관행, 공평한 검찰인사, 내부 잘못에 관한 강력한 자기정화, 국민을 중심에 둔 검찰문화 확립, 전관예우 특권 폐지 등은 검찰 스스로 개혁 의지를 지닐 때 제대로 된 개혁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언론을 향해서는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자기개혁에 나서 줄 것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언론은) 정부가 개입할 영역은 아니지만 언론 스스로 그 절박함을 깊이 성찰하며 신뢰받는 언론을 위한 자기개혁에 노력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에게 “광장에서 국민들이 보여주신 민주적 역량과 참여 에너지에 관해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며 “이제 그 역량과 에너지가 통합과 민생경제로 모일 수 있도록 마음들을 모아달라”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