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넷마블, 웅진코웨이의 매각 우선협상대상자 된다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  2019-10-13 19:46:3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웅진그룹이 게임회사 넷마블을 웅진코웨이 지분 매각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다.

13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웅진그룹은 14일 오전 열리는 웅진씽크빅 이사회에서 넷마블을 웅진코웨이 매각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할 계획을 세워둔 것으로 알려졌다.
 
▲ 웅진코웨이 로고.

웅진그룹은 앞서 10일 웅진코웨이 매각을 위한 본입찰을 마감했다. 

넷마블은 애초 인수후보로 거론되지 않았지만 본입찰에 참여하며 인수전에 '깜짝' 등장했다. 

반면 인수전 초반부터 유력한 후보로 이름을 올렸던 SK네트웍스와 글로벌 사모펀드 칼라일, 중국 가전회사 하이얼 컨소시엄 등은 모두 본입찰에서 발을 뺐다.

웅진코웨이 본입찰에 참여한 경쟁상대 사모펀드(PEF) 운용사 베인캐피털은 넷마블보다 낮은 가격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넷마블은 매각 대상인 웅진코웨이 지분을 약 1조8천억 원에 인수하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웅진그룹은 앞서 6월 재무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차원에서 웅진코웨이 재인수 3개월 만에 지분 25.08%를 매물로 내놨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