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두산밥캣 체코 신사옥 열어, 박성철 “유럽과 중동에서 입지 강화 계기”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19-10-13 14:18:4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두산밥캣이 체코에 신사옥을 열고 유럽과 중동시장 진출을 강화한다.

두산밥캣은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11일 체코 도브리스에서 박성철 대표이사 사장을 비롯한 주요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EMEA(유럽,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 법인 신사옥 개소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 체코 도브리스에 문을 연 두산밥캣 신사옥 전경. <두산밥캣>

박 사장은 “이번 신사옥은 유럽과 중동시장 입지를 강화하고 사업을 확대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올해는 두산밥캣이 소형 건설기계시장 리더로서 지위를 굳건히 하는 해로 앞으로도 신기술 도입과 제품 확대를 통해 시장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신사옥은 건축면적 1561㎡의 3층 건물로 약 3370㎡ 규모의 사무공간과 함께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

두산밥캣은 2007년 체코 도브리스에 2만2천㎡ 규모의 소형 건설기계공장을 만든 뒤 연구개발센터, 물류센터를 세우는 등 시설을 지속 확장해 왔다.

체코 도브리스에 자리잡은 두산밥캣 EMEA 법인은 유럽과 중동 소형 건설기계시장 진출을 위한 생산거점으로 지난해 약 1만7천 대의 제품을 생산해 7억6500만 유로(약 1조 원) 규모의 매출을 올렸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