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한상혁, 지상파3사 중간광고 허용 요청에 방통위 힘 실을까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  2019-10-13 08:30:0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KBS, MBC, SBS 등 지상파 방송3사가 경영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중간광고를 허용해 달라고 방송통신위원회에 요청하고 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도 비교적 긍정적 태도를 보였지만 지상파의 공공성 확충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주장도 만만찮아 실제 허용 가능성은 아직 미지수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오른쪽 첫번째)이 9월2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방송정책간담회에서 양승동 KBS 사장, 최승호 MBC 사장, 박정훈 SBS 사장 등과 만나 이야기하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

13일 방송업계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지상파 방송3사에 중간광고가 허용된다면 매해 줄어들고 있는 광고매출 감소폭을 좁히는 데 상당한 도움을 줄 것으로 관측된다.

중간광고는 방송 프로그램의 중간에 나오는 광고를 말한다. 현재는 케이블TV와 위성방송 등 유료방송에만 프로그램 1회에 한 차례로 허용되고 있다.

방송3사는 오래 전부터 중간광고 허용을 요청해 왔지만 관련 논의는 지지부진했다. 무료 보편적 서비스인 지상파의 특성상 공공성이 더욱 중요하게 취급돼 왔던 점이 영향을 미쳤다. 

그러나 방송3사 실적의 하락폭이 갈수록 커지면서 중간광고를 허용해 수익을 확충해야 공공성의 기반을 쌓을 수 있다는 목소리도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박정훈 SBS 사장은 9월 한국방송협회 토론회에서 “지상파 중간광고가 아직 실행되지 못한 일은 정책당국의 책임”이라며 “지상파 중간광고가 도입돼야 (공공성을 높일) 재원을 마련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방송3사는 2018년 전체 광고매출 1조3007억 원을 올렸다. 2017년보다 7.9% 줄었고 정점이었던 2011년 2조3754억 원과 비교하면 절반 가까운 수준으로 떨어졌다. 

주요 수익원인 광고매출이 줄면서 방송3사 실적도 나빠지고 있다. 방송3사는 2018년에 영업손실 1870억 원을 보면서 2016년부터 3년 연속으로 적자를 이어갔다.

2019년에도 MBC가 상반기 영업손실 400억 원 정도를 보는 등 경영상황이 좋지 않다. MBC와 KBS는 하반기 비상경영 방침을 세웠고 SBS도 손실폭 확대에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지상파 중간광고가 허용되면 방송3사는 각각 수백억 원 규모의 광고매출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다고 추산된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방송3사는 중간광고를 허용하는 장르 범위와 횟수에 따라 최소 350억 원에서 최대 869억 원의 전체 광고매출을 추가로 얻을 수 있다.

방송3사 전체의 연간 광고매출이 1조3천억 원 규모이고 앞으로 더욱 줄어들 가능성을 고려하면 중간광고 허용으로 얻을 수 있는 매출 규모가 적지 않은 셈이다.

다변화된 미디어환경 속에서 지상파만 중간광고를 못하는 현재 상황은 ‘비대 규제’로 볼 수 있는 만큼 해소되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최승호 MBC 사장은 8월 방송문화진흥회 업무보고에서 “지상파는 중간광고가 불가능해 종편과 비교해 차별적 규제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방송3사는 최근 취임한 한상혁 위원장에게 기대를 걸고 있다. 한 위원장은 후보자 인사청문회 서면답변에서 “과거 지상파 독과점시대에 마련된 규제는 개편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방송통신위원장 취임 이후 방송3사 사장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방송통신위는 비대칭규제를 개편하고 정책 거버넌스를 효율적으로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 위원장은 방송3사 사장들에게 “지상파도 과감한 경영 혁신과 체질 개선을 위해 스스로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국민이 기대하는 공적 책임과 역할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방송3사가 재정구조를 효율화하면서 공공성을 높이는 노력부터 먼저 한 뒤 중간광고 허용을 논의해야 한다는 반론을 의식한 말로 풀이된다. 

방송통신위가 2018년 시행령 개정을 통해 지상파 중간광고를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했다가 공공성을 우선해야 한다는 반발이 커지자 논의를 원점으로 돌린 전례도 있다.

방송3사가 유사 중간광고인 프리미엄광고(PCM)을 통해 중간광고를 사실상 도입하고 있다는 지적도 있다. 프리미엄 광고는 프로그램 하나를 1부와 2부로 쪼갠 뒤 중간에 광고를 집어넣는 방식이다.

익명을 요구한 방송업계 관계자는 “프리미엄광고의 광고단가가 일반보다 140%~160% 정도 높은 점을 고려하면 프리미엄광고는 사실상 중간광고라고 볼 수 있다”며 “방송3사가 중간광고 허용을 요구하려면 좀 더 눈에 띄는 자구노력도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