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Who Is?
구자열 LS그룹 중국 현지법인 방문, "중국과 협업모델 발굴해야"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  2019-10-11 11:14:4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구자열 LS그룹 회장(왼쪽 세번째)이 10일 중국 후베이성 이창시에 위치한 홍치전선 공장에서 박현득 중국지역본부장 상무(왼쪽 네번째)로부터 현지 현안과 관련된 설명을 듣고 있다. < LS전선 >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중국 현지법인을 방문해 글로벌사업을 점검했다.

11일 LS그룹에 따르면 구 회장은 10일과 11일 이틀 동안 LS전선의 중국 법인 가운데 하나인 홍치전선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에는 구자은 LS엠트론 회장, 이광우 LS 부회장 등이 동행했다. 

구 회장은 홍치전선의 주력 생산제품인 초고압 케이블, 산업용 특수 케이블 생산공정 등을 둘러보고 박현득 중국지역본부장 상무에게 현안을 보고받았다.

구 회장 일행은 또한 죠 지 이창시 서기, 죠 정잉 이창시 부시장 등 홍치전선이 위치한 중국 후베이성 이창시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새로운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홍치전선은 34만㎡ 부지에 건설된 5개 공장에서 초고압 케이블, 해저 케이블 등을 생산하는 법인으로 LS전선이 2009년 중국의 용딩홍치전기를 인수해 출범했다.

홍치전선은 2017년 쿠웨이트 수전력부와 580억 원 규모의 초고압 지중 케이블 계약 체결 등 성과를 내며 2017년 매출 1억3300만 달러를 거둔 데 이어 지난해 매출 1억8천만 달러를 냈다.

구 회장은 “한국과 중국 두 나라가 주축이 되어 서로의 강점을 활용한 협업모델을 발굴·추진한다면 전력·에너지 분야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며 “홍치전선이 긴밀한 협력의 가교역할을 하며 동북아 전력 인프라 거점으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