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대한항공, 화물수요 개선과 여객 경쟁력으로 내년 이익 좋아져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  2019-10-11 11:05:0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대한항공이 내년에는 실적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방민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11일 “대한항공은 2019년 3분기 화물부문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6%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도 “화물부문의 기저효과가 2020년 1분기부터 나타날 것으로 예상되고 화물 수요에서 개선세가 나타나면 주가가 탄력적으로 반응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바라봤다.
 
▲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방 연구원은 “항공화물은 적어도 제한적 공급이 유지되고 있어 최악의 상황은 아니다"며 “경기하향 압력으로 전 품목의 물동량이 부진한 상황이지만 앞으로 국내 비중이 높은 전기전자제품 물동량의 반등 여부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대한항공은 2019년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3조4100억 원, 영업이익은 1911억 원을 거뒀을 것으로 추정된다. 2018년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3.1%, 영업이익은 52.4% 줄어드는 것이다.

방 연구원은 “대한항공은 델타항공과 조인트벤처(JV) 등 파트너십 강화를 통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있고 서비스 품질을 개선하는 노력으로 여객부문의 경쟁력은 여전히 긍정적”이라며 “2020년에는 올해보다 나은 실적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2020년 매출 13조4960억 원, 영업이익 4560억 원을 거둘 것으로 전망됐다. 2019년 실적 전망치보다 매출은 4.1%, 영업이익은 59.4%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한국투자증권, 개인형 퇴직연금 가입고객 대상 8월 말까지 경품행사
·  6월 외환보유액 4107억 달러로 사상 최고치, 석 달째 증가세 유지
·  정영채 "NH투자증권의 옵티머스펀드 판매책임 피할 생각 없다"
·  하이투자증권, 비대면 신규 계좌개설 고객에게 현금 주는 이벤트
·  현대차그룹주 대체로 강세, 현대위아 6%대 현대모비스 4%대 올라
·  KB금융, 인천 부평구에 72번째 자산관리 복합점포 새로 열어
·  SK바이오팜 이어 SK아이이테크놀로지 주목, 김신 SK증권도 기대 부풀어
·  뉴욕증시 3대 지수 모두 올라, 미국 고용지표 기대이상으로 양호
·  KB증권, 아마존 구글 MS 포함 미국 대형주 심층분석 제공
·  이지스레지던스리츠 수요예측 경쟁률 76대 1, 청약 6일부터 접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