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하나금융지주 부회장 함영주, 정무위 국감의 증인으로 채택돼
윤준영 기자  junyoung@businesspost.co.kr  |  2019-10-10 18:31:5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이 종합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채택됐다.

파생결합상품(DLF) 사태와 관련해 은행의 고위경영진이 국감에 출석해야 한다는 정치권의 목소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

10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따르면 정무위 여당과 야당 간사들은 21일 열리는 금융 분야 종합 국정감사에 함 부회장을 증인으로 선정하기로 합의했다.

함 부회장은 파생결합상품 사태가 벌어질 당시 KEB하나은행장을 맡았던 만큼 이번 국감에 증인으로 채택된 것으로 풀이된다.

그동안 이번 사태와 관련해 정치권에서는 은행의 고위 경영진들의 책임을 물어야한다는 시선이 많았다.

현재까지는 전 KEB하나은행장 부행장이었던 장경훈 하나카드 대표이사 사장과 정채봉 우리은행 부행장 등 은행의 대표가 아닌 실무진들만 증인으로 채택됐다.

최근 국감에서 하나은행이 금융감독원 검사를 앞두고 전산자료를 삭제했다는 점이 부각되면서 함 부회장이 증인으로 채택되는 계기가 됐다는 말도 나온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8일 국감에서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하나은행에서 검사에 앞서 관련 전산자료를 삭제했느냐"고 묻자 맞다고 대답하며 ”포렌식 요원을 투입해 복구 중“이라고 말했다.

하나은행과 비슷한 상황에 놓인 우리은행은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이 21일 중요한 해외일정을 앞두고 있어 국감에 참석하기 어렵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준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